UPDATED. 2022-01-21 18:02 (금)
팬데믹 이후 해외 PR인들의 ‘루틴’은?
팬데믹 이후 해외 PR인들의 ‘루틴’은?
  • 한나라 기자 (narahan0416@the-pr.co.kr)
  • 승인 2021.09.2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PR인 인터뷰 上]
재택근무일수록 일과 생활 분리 철저, 피로 예방 위기 카메라 끄기 권장
하이브리드 소통 증가, 비대면 소통 에티켓도 중요해져
대언론 관계 “프리랜서 독립, 이직 잦아져 관계 유지 어려워”
(좌측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마르크 베를리너, 마리안 아드마르다틴, 코빈 히시, 앤드류 킴
(좌측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마르크 베를리너, 마리안 아드마르다틴, 코빈 히시, 앤드류 킴

[더피알=한나라 기자] 팬데믹은 우리의 일상과 업무에 전면적인 변화를 몰고 왔다. 코로나19 유행 2년, 해외 PR인들은 그간 어떤 변화를 겪었고 어떤 고민을 안고 있는지, 또 각 나라 PR산업에서 주목하는 분야는 무엇인지 미국과 중국, 인도네시아 등에서 활동하는 현지 선수들에게 물었다. 

당초엔 ‘랜선방담’의 자리를 마련해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서로 비교해보려 했으나, 시차 등의 현실적 문제로 일대일 인터뷰로 공통 질문을 던졌다. 각자의 업무 루틴과 개인적 관심사,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업무 방식과 언론관계 등을 엿볼 수 있었다.

인터뷰 참여자
마리안 아드마르다틴(Marianne Admardatine) 힐앤놀튼 인도네시아 대표 / 인도네시아
마르크 베를리너(Marc Berliner) 포터노벨리 상무(수석 부사장) / 미국
앤드류 킴(Andrew Kim) 플레시먼힐러드 LA 부장 / 미국
코빈 히시(Corbin Hsieh) 웨버샌드윅 중국 GM(General Manager) / 중국

코로나19 이후에 국가마다, 그리고 개인마다 업무 루틴이 달라졌을 것 같은데요. 요즘에는 다들 어떤 방식으로 일과를 진행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