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0:00 (금)
일하는 사람 따로…합리적인 보상체계는 언제?
일하는 사람 따로…합리적인 보상체계는 언제?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10.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상에 대한 MZ의 목소리 높지는 가운데 PR업계는?
과중한 업무 수행하는 실무자 눈에 관리자는 ‘월급루팡’
PR 인재는 다른 분야서도 눈독…박봉의 PR 인기 하락

[더피알=조성미 기자] ‘일을 배우는 과정에서 보상은 어쩔 수 없다’는 그동안의 관습에 MZ세대가 반기를 들고 나섰다. PR업계의 경우 아직 조직적으로 이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있지는 않지만, 연봉 체계가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PR업계 연봉 현황을 보다

앞서 잡플래닛의 데이터를 통해 PR회사의 연봉을 살펴본 데 이어, PR회사들의 보상 체계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기업들의 리뷰를 살펴봤다.

낮은 연봉과 인상률 외에도 구성원들이 느끼는 급여의 문제는 ‘분배’에도 있다. 다수의 PR인들이 회사가 제공하는 보상 대비 그 이상의 것을 직원에게 기대한다고 했다.

분배의 문제는 인력 구성 비율과 직결된다. PR회사 종사자들이 느끼기에 실무자보다는 관리자가 더 많은 구조로 소수의 실무자에게 손이 많이 가는 업무량이 크게 가중된다는 것이다. 한창 배워야 하는 사원·대리급을 소위 ‘갈아 넣는’ 구조 탓에 5년차 이하에서 인력 이탈이 심하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고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