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09:00 (금)
세밀한 뉴스 콘텐츠, 전제는 ‘독자 분석’
세밀한 뉴스 콘텐츠, 전제는 ‘독자 분석’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21.10.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독자 모집의 궁극적 목표는 ‘데이터 확보’
전문가 “전문적인 데이터 분석 수행하는 오디언스 개발부서 필요”
월스트리트저널 등 해외 유수 언론사들은 이미 독자 분석에 활발히 나서

[더피알=문용필 기자] 언론사가 자체적인 온라인 독자를 모은다는 것은 단순하게 ‘우리 고객을 늘리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역과 연령대, 성별에 따라 많이 보는 기사의 종류가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활용해 독자향(向) 맞춤 기사 공급이 수월해진다.

▷먼저보면 좋은 기사: 한국 언론의 ‘온라인 독자모집’, 이번엔 성공?

지금까지는 누군지도 모르는 불특정 다수의 독자를 향해 뉴스 콘텐츠를 ‘던졌다면’ 이제는 보다 정교한 방향의 기사와 논조 설정이 가능해진다는 뜻이다. 포털에 뉴스 유통의 대부분을 의존한다면 꿈도 꿀 수 없는 이야기다.

중앙일보와 한겨레가 자체 온라인 독자들을 모으기 위한 새로운 실험에 나선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김영훈 중앙일보 뉴스제작 국장은 “(누가) 어떤 기사를 많이 봤느냐는 정도의 데이터 수집은 이전 시스템에서도 가능했다. 현 단계에선 데이터를 축적하는데 좀 더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며 “특정할 수 있는 이용자들의 행동 패턴 데이터 양이 많아질수록 저희에게는 유의미하기 때문에 이를 첫 번째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