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5:23 (목)
M팀장이 Z사원을 만났을 때
M팀장이 Z사원을 만났을 때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11.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성세대 된 X와 ‘나’에 집중하는 Z 사이에 낀 M
다름 인정하며 리더십을 보여야… ‘젊꼰’ 되지 않으려 노력
세대보다는 사회적 위치로 인한 ‘다름’일뿐, 예단말아야

[더피알=조성미 기자] ‘요즘 애들’이라는 표현은 고대 벽화에도 등장할 만큼, 세대 차이에 대한 이야기는 인류의 역사와도 같은 고민이다. 그럼에도 답을 찾는 건 불가능하고 2021년 요즘 애들과의 소통방법도 어려운 문제다.

특히나 사회가 격변하는 만큼 성장환경이 달랐던 현재의 신인류 ‘Z세대’는 아무리 탐구해도 다른 모습들이 나타난다. MZ라는 이름으로 Z세대와 하나로 묶인 밀레니얼(Millennial) 세대에게도 이들은 어렵기만 한 존재다.

과거 등장 당시 자유의 상징이었던 X세대가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기성세대가 된 지금, 이들과 자유분방한 Z세대 사이에 낀 M세대. 그렇게 완충지대 역할을 해야하는 M세대 팀장들에게 Z세대 팀원들을 이해하기 위한 고민을 들어봤다.

*솔직한 속내를 듣기 위해 익명으로 처리했으며, 일대일로 취재한 내용을 재구성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