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1:19 (금)
한국형 DE&I는 젠더? PR회사들의 ESG 따라잡기 현주소
한국형 DE&I는 젠더? PR회사들의 ESG 따라잡기 현주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2.01.1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 개선 포인트 찾기 어려운 업 특성
에델만, 내부 가이드라인 부합하지 않는 고객사와 결별 시사
글로벌 인증 시도하는 움직임도

[더피알=안선혜 기자] 대기업을 중심으로 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열풍은 결국 공급망으로까지 영향력을 확대할 수밖에 없다. 제조업과 달리 환경적 영향을 크게 끼치지 않는 게 커뮤니케이션업이라지만, 상장사들을 중심으로 ESG 관련 이니셔티브를 가져가려는 움직임이 벌써 포착되고 있다.

주로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그룹이나 국내 상장 광고회사 등이 중심이 되고 있지만, 중소규모 기업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로 유명한 파타고니아는 함께 협력할 PR회사나 광고회사를 선정할 때도 일정한 사회적 기준을 충족하길 요구한다. 

▷관련기사 : 에이전시업계 ESG는 어떤가요?

국내 대기업 계열 광고회사들이 ESG 이니셔티브를 가져가기 위한 준비를 이제 막 시작한 단계에서 국내 PR회사들은 아직 뚜렷한 움직임이 보이지는 않는 편이다. 종이컵 쓰지 않기나 이면지 사용 같은 소소한 실천들은 대체로 하고 있지만, 업종 자체가 크게 환경 오염을 일으키는 일은 없기에 ESG 중에서도 일단 E(환경)와 연계한 개선 포인트를 찾기는 쉽지 않다.

ㄱ PR회사 대표는 “아직까지 그런 건(ESG 관련 활동) 따로 준비하지 않고 있다. (한다면) 단순히 구호로만 외치기보다 좀 더 사회적 영향 있는 걸 감안해서 해야 한다”며 “차별화도 필요하기에 생각을 넓히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