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15:55 (토)
NC문화재단, 창립 10주년 기념 창의성 컨퍼런스 개최
NC문화재단, 창립 10주년 기념 창의성 컨퍼런스 개최
  • 한민철 기자 (kawskhan@naver.com)
  • 승인 2022.10.0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더 워치츠키, 폴 킴 등 창의성 관련 해외 전문가들의 기조 강연 예정
NC문화재단 사옥 전경. NC문화재단
NC문화재단 사옥 전경. <NC문화재단>

더피알타임스=한민철 기자  NC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이 창립 10주년 기념 컨퍼런스 ‘Next Creativity Conference 2022(NCC2022)’을 개최한다.

NC문화재단은 5일 이 같이 밝히며, 오는 20일 개최 예정인 이번 10주년 행사의 슬로건은 ‘창의성, 일상의 모든 순간’이라고 설명했다. 행사는 ‘미래세대’와 ‘창의성’을 주제로 NC문화재단 사옥에서 10월 21일까지 이틀간 진행한다.

NC문화재단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재단의 핵심사업인 ‘프로젝토리(Projectory)’의 운영 과정과 결과를 공유한다. 프로젝토리는 프로젝트(Project)와 실험실(Laboratory)의 합성어로, 아이들이 자신만의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창의활동 공간이다.

컨퍼런스에는 창의 연구 기관, 교육 기관, 청소년 기관, 국제 기구 등 청소년 및 창의성 관련 업계 종사자와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컨퍼런스 첫날 기조 강연에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저명한 교육자이자, 유튜브의 최고경영자 수전 워치츠키의 어머니인 ‘에스더 워치츠키’가 연단에 선다. 에스더 워치츠키는 ‘How to Prepare Youth for the 21st Century'라는 주제로 청소년들이 다가오는 미래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 연설한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교육대학원 부학장이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폴 김’ 교수는 ‘이유 있는 혁신’을 주제로 창의와 혁신을 추구하는 근본적인 열정에 대해 강연할 계획이다. 

오후 세션에는 NC문화재단의 프로젝토리 사업 성과 발표와 프로젝토리 멤버로 활동했던 청소년 연사의 발표를 진행한다.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신종호 교수가 이끄는 ‘더 나은 창의 환경’에 대한 패널 토론도 이어진다. 이 토론에는 폴 김 교수를 비롯하여 고려대학교 김자영 교수, 서울 위례솔 초등학교 이은주 교사 등이 참여한다.

컨퍼런스 둘째 날에는 미래세대, 창의성 관련 분야 실무진을 대상으로 ‘미래세대’와 ‘창의성’에 대한 심화 워크숍이 마련돼 있다. ‘궁금한뇌연구소’ 대표이자 뇌과학자인 장동선 박사가 창의성을 주제로 그룹 토론을 이끈다. 재단 관계자의 창의적 환경에 대한 워크숍과 프로젝토리 청소년 멤버들이 주도하는 프로젝토리 문화에 관한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NC문화재단은 2012년 엔씨소프트가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사회적 책임 활동을 위해 설립한 공익 목적의 비영리 재단이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와 '우리사회의 질적 도약을 위한 가치 창출'이라는 방향성을 가지고 지난 10년 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