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사 중 35%만 AI 사용…“정부 지원 미흡하다”
주요 신문사 중 35%만 AI 사용…“정부 지원 미흡하다”
  • 김민지 기자 (mjk@the-pr.co.kr)
  • 승인 2023.07.1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문협회 ‘언론사 AI 지원방안’ 회원사 의견조사 결과
31개 응답사 중 20곳 “안 쓰고 있다”…저작권법 정비·재정 지원 필요

더피알 = 김민지 기자 |전 세계 미디어업계가 생성형 AI 대응 전략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신문사들의 AI 활용은 아직 활발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전국 51개 신문과 2개 통신사를 회원으로 둔 한국신문협회는 6월 말부터 7월 초까지 회원사의 AI 활용 현황을 조사했다.

응답을 회신한 31개 곳 중 ‘이미 사용하고 있다’는 11곳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응답 14곳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현재 사용하고 있진 않지만 검토 중이다’는 응답이 6곳으로 조사돼, 향후 회원사의 AI 활용은 점점 늘어날 것으로 한국신문협회는 전망했다.

현재 회원사들이 AI를 활용하고 있는 분야로는 △챗봇 △개인화(자동 기사 추천) 서비스 △기사 자동 분류 및 요약 △제목·키워드 추출 △데이터 분석(조회수, 체류시간, 성별, 연령별 분석)이다.

회원사들은 기사·이미지 등을 자동으로 생성하는 것 외에도 온라인·지면에 기사를 자동으로 배치하거나 독자 서비스 개선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신문사가 축적한 방대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대화형 검색 기능을 구축하고 유료로 서비스하는 방안도 기대한다고 알려졌다.

언론사의 AI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 사항으로는 뉴스 저작권 보호법 개선부터 AI 시스템 구축, 기술 교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신문협회 제공

AI로부터 뉴스 저작권 보호할 준비되어있나

신문협회에 따르면 신문협회 회원사들은 뉴스 저작권 보호를 위한 법·제도 정비 필요성에 공감했다.

특히 회원사들은 뉴스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 보호와 정당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요구했다. 또한 검증되지 않은 기사를 AI를 통해 제작·유포할 경우 제재 방안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AI 저널리즘의 윤리 기준, 언론사의 AI 활용 기본 원칙 등 언론계가 공동으로 준수할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AI 투자 비용 비싸다… 자금 지원 원해

자사의 AI 기술 도입을 막는 가장 큰 장애물로 ‘비용’이 뽑힌 것으로 파악됐다. 회원사들은 재정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언론사가 AI 기술에 투자할 경우 세제혜택 및 매칭 자금 지원을 받는 방안을 제시했다.

개별로 AI 들이는 것보다 공용 AI 구축 필요

회원사들은 개별 회사별로 AI 기술을 개발·활용하는 것은 기술적으로나 비용적으로 효과적이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회원사들은 언론재단의 CMS와 같이, 정부가 뉴스에 특화된 AI 시스템을 개발하고 언론사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제안했다. AI 기술에 관한 교육 및 인력 육성 프로그램 또한 개설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신문협회는 회원사의 AI 활용 현황과 지원 요구 사항 등을 담은 정책제안서를 7월 18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