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성과 중심 인사·보상 체계 강조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성과 중심 인사·보상 체계 강조
  • 한민철 기자 (kawskhan@naver.com)
  • 승인 2023.11.3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더피알=한민철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경영진에 성과 중심의 인사·보상 체계를 갖출 것을 강조하며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직접 챙기는 행보에 나섰다.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지난 28일 열린 그룹 경영전략실 전략회의를 주재한 정용진 부회장은 경영전략실의 역할 중 인재 확보를 포함한 인사가 각 그룹 계열사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을 정도의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더욱 신중하면서도 정확한 인사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며 그룹의 현행 인사 제도를 전반적으로 재점검하고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정 부회장은 모든 인사와 보상은 철저하게 성과에 기반해야 하는 동시에 성과에 대한 평가 지표도 구성원 모두가 수긍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예측 가능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명확한 KPI(Key Performance Indicator)를 수립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 부회장은 KPI의 수립부터 집행까지 전 과정이 정교하게 구성돼야 한다며, 단순히 전년과 비교해 성장했는지 감소했는지를 따지는 수준을 넘어 거시경제적 추세와 해당 산업군의 업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를 들어, 그룹의 사업 매출이 지난해 대비 5% 신장했지만, 해당 산업군 내 경쟁사들이 평균 20% 신장했다면 과연 이것을 잘했다고 평가해야 하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다. 반대로 역성장 했더라도 전반적인 경기 부진과 업계 침체 속에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면 성과를 인정해주는 방향으로 평가 시스템을 정교화해야 한다는 의미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 부회장은 계열사별 그리고 각 업무 영역별로 정밀한 KPI를 수립해 성과를 낸 조직과 임직원에게는 확실한 보상을 뒷받침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렇지 못한 조직과 임직원에게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우수 인재를 육성하거나 영입할 수 있고, 이러한 우수 인재의 확보 여부는 그룹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한 문제라는 것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경영전략실이 정 부회장의 주문에 따라 객관적이면서도 예측가능한 KPI 마련과 이에 따른 성과와 보상 역시 예측가능할 수 있도록 그룹 전반의 인사 시스템 정교화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