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소셜 사고’의 리더십을 갖추려면…이중대의 소셜 다이얼로그
승인 2012.06.01  11:41:16
이중대  | thepr@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리더십 전문가인 피터 노스하우스(Peter G. Northouse)는 “리더십이란 공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 개인이 집단의 구성원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과정이다(Leadership is a process whereby an individual influence a group of individuals to achieve a common goal)”고 정의한 바 있다. 관련 개념 설명에서 ‘공통 목표’ 키워드는 일선 비즈니스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조작, 속임수 그리고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는 것들과는 거리를 둔 단어이다.

   

소셜미디어 사용자가 많아짐에 따라, 비즈니스 리더들에게는 투명성에 기반한 새로운 차원의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활동이 필요해졌다. 이제 기업 및 전문가 그룹은 소셜 웹 상에서 자신의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는 ‘소셜 웹 기반 사고 리더십 커뮤니케이션(Thought Leadership Communication)’의 개념을 이해하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투명성 기반의 뉴 리더십 필요

2009년 7월에 발표된 ‘BlissPR Study’에 따르면, 당시 미국 내 46개의 경영 컨설팅 회사들이 웹사이트와 소셜미디어 사이트 연계를 통한 사고 리더십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전통적으로 컨설팅 회사는 트렌드를 예상하거나 리드하는 리포트를 발표하면서 언론매체 인터뷰, 기자 회견, 컨퍼런스 발표, 세미나 개최, 전문 서적 발간 등 오프라인을 통해 사고 리더십을 구축해왔지만, 시대 변화에 따라 앞서 언급한 콘텐츠 마케팅 활동과 더불어 전문주제 연관 마이크로사이트,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채널 운영, 웨비나(webinar:web+seminar), e북, 팟캐스트, 비디오 캐스트 등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것이다.

소셜 웹 기반 사고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활동은 컨설팅 업계뿐만 아니라 다수의 저자, 컨설턴트, 기자, 업계 전문가, 애널리스트, 리서처 등 지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가 개인 혹은 그룹들에게도 하나의 기본적인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전략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는 글자 그대로 소셜 웹을 기반으로 자사 혹은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그룹에게 흥미롭고 도움이 될 수 있는 콘텐츠를 전달하는 커뮤니케이션활동으로 설명된다. 또 그 과정에서 업계 관련 중요하고 신뢰성 높은 정보의 원천으로 포지셔닝되며, 콘텐츠를 공유하면서 자사의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함께 공유할 수 있다.

소셜 웹 기반 사고 리더십 커뮤니케이션의 혜택

소셜 웹 기반 사고 리더십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혜택은 다음과 같다.
·경제적 보상 : 다수의 블로그 방문자를 확보한 사고 리더는 자사 혹은 자신만의 탄탄한 비즈니스 기반을 구축할 수 있다. 평소 업계에서 활용가치가 높은 정보와 인사이트를 지속적으로 공유하는 인물로서 신뢰를 구축하게 되면, 보다 쉽게 보다 다수의 잠재 고객과 비즈니스 기회를 도모할 수 있다.

·우호적 명성관리 : 일단 업계 종사자들의 검색 키워드와 연관해 자신을 업계의 중요한 사고 리더(thought leader)로 포지셔닝하면, 사람들은 자신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해당 사고 리더에게 연락을 취하게 된다. 관련 만남을 통해 오프라인에서 실제적인 카운슬링을 제공하고 실제적인 도움을 주게 되면, 전문가로서의 명성관리에 큰 기반이 된다.

·비즈니스관계 확대 : 소셜 미디어 기반 우호적 명성이 구축되면, 사고 리더의 비즈니스 관계는 더욱 확대된다. 도움을 받은 고객들의 긍정적 입소문은 해당 분야에 도움이 필요한 동종 업계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추천 활동으로 전달되며, 이는 비즈니스 관계의 확대에 증폭제로 작용하게 된다.

소셜 리더십 구축을 위한 활동 방향

소셜 웹 기반 사고 리더로 포지셔닝하기 위한 구체적 활동방향을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콘텐츠 큐레이션 : 자신이 사고 리더로 포지셔닝하고 싶은 업계와 타깃 공중들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 그들이 누구이며, 어떤 니즈를 갖고 있는지, 현재 어떤 사람이 리더로서 포지셔닝하고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 타깃 공중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그들이 필요로 하는 최신 업계 정보와 트렌드를 큐레이션 차원에서 업계 종사자들이 꼭 필요로 하는 정보 원천으로 포지셔닝해야 한다. 정보를 공유하는 과정 속에서 해당 전문가들과 해당 키워드에 대한 전문적인 대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리드해야 하며, 해당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유지해나가야 한다.

·전문 콘텐츠 생산 및 공유 : 나만의 혹은 우리 회사만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공유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큐레이션 차원에서 다른 언론매체 및 전문가가 생산하는 콘텐츠를 공유하는 것만으로 끝나서는 절대 안 된다. 자신만의 전문적 콘텐츠를 생산하고 공유한다는 의미는 관련 콘텐츠가 유의미한 업계에 일정의 헌신을 보여준다는 의미임과 동시에 왜 해당 인물을 업계에서 주목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가 된다. 전문적 주제에 대한 정보가 많이 담긴 마이크로 사이트 혹은 블로그를 통해 콘텐츠를 생산해야 하며, 트위터 및 페이스북을 통해 특정 업계 주제에 관심 있는 인물들과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 가능하다면, 팟캐스트 및 비디오캐스트 등 보다 전문적인 방식으로 콘텐츠 생산 및 공유 과정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업계 오프라인 이벤트 참가 : 소셜 웹 시대 사고 리더십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온라인 활동과 함께 오프라인 활동 또한 병행해야 한다. 회사 이름으로 정기적인 세미나를 개최하거나, 전문주제 컨퍼런스 연사로 참가하는 등 업계 주제에 맞는 오프라인 행사의 주요 발표자로서 나설 수 있는 기회를 도모해야 한다. 오프라인 행사에 주요 발표자로 참석한다는 것은 해당 행사에서 일대일 업계 주요 멤버 그리고 더 나아가 해당 업계 리더들과 우호적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소셜미디어는 제품 및 서비스를 생산·판매하는 기업들에게만 새로운 기회를 부여한 것이 아니다. 무형의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식 서비스 제공 기업 및 해당 분야 전문가들에게도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필자 또한 앞서 언급한 주요한 활동들을 기반으로 디지털PR, 기업 소셜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분야에 있어 주요한 사고 리더로 포지셔닝할 수 있었다. 앞으로 소셜미디어 기반의 다양한 사고 리더십 사례들을 접하게 되길 기대해본다.

   

이중대

소셜링크 대표 컨설턴트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중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사라지는 르네상스호텔을 보며 20세기 PR을 추억하다
사라지는 르네상스호텔을 보며 20세기 PR을 추억하다
그는 왜 ‘홍보회사 힘들다 그랬잖아’를 외치는가
그는 왜 ‘홍보회사 힘들다 그랬잖아’를 외치는가
김정남 피살에도 등장…반복되는 ‘블레임룩’
김정남 피살에도 등장…반복되는 ‘블레임룩’
세로카드 내놓은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스포일러’?
세로카드 내놓은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스포일러’?
[주간 핫브랜드] ‘갑질’이 부른 역풍
[주간 핫브랜드] ‘갑질’이 부른 역풍
가상현실로 만나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스타
가상현실로 만나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스타
대형마트의 변신…‘마켓셰어’에서 ‘라이프셰어’로
대형마트의 변신…‘마켓셰어’에서 ‘라이프셰어’로

조선일보, 상조서비스 나선다

조선일보, 상조서비스 나선다
[더피알=강미혜 기자] 조선일보가 수익 다각화를 위해 상조 비즈니스에 나선다....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