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11:28 (월)
정부의 ‘독도는 우리땅’ 광고, 과연 필요한가
정부의 ‘독도는 우리땅’ 광고, 과연 필요한가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2.09.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응하기식 광고는 비효율적”…중장기적 전략 갖고 우리식 독도 홍보 펼쳐야

[The PR=강미혜 기자]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하는 광고를 자국 매체에 내보낸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도 일본 매체에 일본어로 된 ‘독도는 우리땅’ 광고를 검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한일 양국간 독도를 둘러싼 홍보전이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11일 요미우리신문과 도쿄신문 등 자국 중앙지와 지방지 등에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주장하는 광고를 게재했다. 일본이 자국 신문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광고를 내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11일 일본 정부는 자국 70여개 신문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담은 '독도 광고'를 게재했다.

일본 외무성 명의의 해당 광고는 “이제는 알아야 할 때입니다. 다케시마(독도) 문제 기초지식”이라는 제목 아래 “일본은 늦어도 17세기 중반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확립했으며 1905년 각의 결정에 따라 독도를 영유하는 의사를 재확인했다”는 문구를 넣었다. 이어 “한국측은 일본보다 먼저 독도를 실효 지배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문헌의 기술이 모호하고 뒷받침할 수 있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주장하며 독도 관련 자국민들의 인식 제고에 나섰다.

일본의 이번 독도 광고는 총리실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노다 요시히코 총리가 국회 답변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독도 영유권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日정부, 자국 신문에 독도 광고…우리정부 대응 광고 의사 밝혀

일본의 이같은 ‘광고 도발’에 대해 우리 정부는 “역사적 퇴보”라고 강하게 비난하며 일본의 독도 광고에 맞서 우리 정부도 일본 매체에 일본어로 된 ‘독도는 우리 땅’ 광고를 낼 계획을 밝혔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노르웨이 순방 중 현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일본 정부가 제대로 가르치지 않고 일본 언론도 객관성을 잃고 있어 일본 국민들을 직접 상대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우리도 차제에 일본 국민에게 역사적·지리적으로 왜 독도가 한국 땅인지를 설명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일본 언론에 ‘독도는 우리 땅’ 광고를 하기 위해 예산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공PR전문가 이종혁 광운대 미디어영상학부 교수는 “일본의 독도 광고전에 우리가 광고로 맞설 필요는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 보다 침착하게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이 교수는 “극우파를 제외한 대다수 일본 국민은 우리 국민보다 독도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덜하기 때문에 신문광고 등 자국민들 대상으로 한 홍보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라면서 “특히 일본 정부가 주도해서 광고를 집행했다고 하는 건 50년, 100년이 지났을 땐 독도 관련 하나의 공식적 사료가 될 수도 있다”며 이번 독도 광고 집행의 배경을 분석했다.

“독도 문제, 단기적 대응 전략은 마이너스”…정중동 장기적 홍보 필요

하지만 이 교수는 우리 정부의 대응식 독도 광고전에는 보수적 견해를 피력했다. 일본 매체에서 우리 정부의 독도 광고를 제대로 실어줄 것인지도 의문이거니와, 자칫 잘못하면 독도 관련해 일본측 이슈를 더 키워주는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광고 집행이라고 하는 건 원칙적으로 중장기적 로드맵을 가진 상태에서 시기별로 전술적·전략적 판단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다”며 “일본이 했다고 해서 우리가 대응하기식으로 광고를 통해 독도를 홍보하는 건 비효율적이다. 우리 계획에 따라 우리식의 홍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독도 문제와 관련해 단기적인 대응 전략은 우리한테 마이너스다”며 “일본의 움직임에 일희일비할 것 없이, 우리의 중장기적 전략을 토대로 정중동의 홍보전을 펼치는 게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밖으로는(해외)는 주요 의사결정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국제홍보를, 또 안으로는 우리 국민들에게 독도에 대한 정확한 역사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이성적인 교육홍보, 콘텐츠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며 “해외에 있는 누구를 만나더라도 단순히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구호성 멘트를 하는 게 아니라, 우리 국민들 한 사람 한 사람이 왜 독도가 우리 땅인지를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1인 홍보대사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일본 언론에 대한 독도 광고는 검토할 사안”

한편 전문가의 이같은 지적과 관련해 외교부 관계자는 “일본 언론에 대한 광고 대응은 현재 검토중인 사안이다”고 지나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 관계자는 “어제 일본이 그렇게(독도 광고) 나와서 우리 정부도 일본 국민들에게 독도의 진실을 알려야겠다고 판단한 것”이라면서 “광고는 우리 정부가 검토하는 여러 가지 대응 방안 중 하나일뿐이고 검토하는 단계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의 독도 홍보 전략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방향성은 언급하지 않은 채, “최근 일본이 독도 문제에 대해 국내외에서 전면적인 국제홍보전을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