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7 10:00 (월)
답답한 정부의 독도PR
답답한 정부의 독도PR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2.09.1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토크] 일본의 연이은 도발에 대응하기에만 ‘급급’…전략 실종?

[The PR=강미혜 기자] 일본이 안팎에서 독도 PR활동을 강화하며 우리 정부를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우리 정부의 ‘조용한 외교 전략’과 상반되게 하루가 멀다 하고 갖가지 이슈를 일으켜 국제사회에서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하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책은 미흡하다 못해 안일하기까지 한 듯한 모습이다.

▲ 일본이 최근 해외 공관들을 대상으로 전방위적 독도 홍보 활동을 시작하라고 지시하는 등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한 독도pr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18일 오후 경기 수원 올림픽공원에서 경기호국보훈안보단체연합회원 300여명이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과 역사왜곡을 규탄하는 집회를 하는 장면.

18일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최근 해외 공관들에게 전방위적인 독도 홍보 활동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일본이 정부 차원에서 해외 언론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독도PR 활동을 전개한 데 이어 최근엔 자국 신문에까지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광고하고 있는데, 여기에 더해 해외 주요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직접적인 홍보를 더욱 강화해 국제사회에서 독도 관련 여론을 조성하겠다는 속내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우리 정부도 부랴부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문화일보>의 오늘자 기사에 의하면 우리 정부는 일본의 독도 도발 수위에 맞춰 대응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일본이 재외공관에 공세적 홍보전을 지시한 사실을 파악하고 나서 향후 행보를 예의주시하는 가운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인터넷, 일간지 광고 순으로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대대적인 PR활동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이 대목에서 우리 정부에 독도 관련 PR 전략이란 게 있긴 한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의 계속되는 도발이 뻔히 예상되는 상황에서 매번 일이 터지고 난 다음에야 뒤늦게 대응하기에만 급급하니 말이다. 그간 많은 전문가들이 정부에 외교적으론 조용하게 가더라도, 홍보 측면에선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조언했지만 지금껏 가시적으로 이행된 결과물은 별로 찾아볼 수가 없다.

일본의 연이은 도발에 대응책이라고 내민 안이 겨우 일본 국민을 대상으로 한 광고다. 광고란 게 뭔가. 메시지보다는 이미지로 소구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커뮤니케이션 전략에 적합한 도구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접근해야 할 독도 문제를 광고라는 심플한 수단으로 풀어낸다고 하는 생각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된다.

더욱이 상대가 일본국민이란다. 일본 정부는 자국 국민이 우리 국민처럼 독도에 열렬한 애정과 관심이 없어 광고를 통해 정부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알린 것이라지만 우리 정부까지 덩달아 일본 국민에게까지 무차별적으로 광고로 독도PR을 할 이유는 없다. 입장 바꿔 생각해 보자. 일본이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우리 매체에 광고하는 게 얼마나 무모한 일일지….

민간 차원에서 미국에다가 독도 광고 하고, 일본에다가 아리랑 광고 한다고 해서 정부까지 그런 패턴들을 ‘학습’ 할 필욘 없다. 이미 많은 PR 전문가와 광고 전문가들이 그런 ‘한국광고’로는 국제사회에서 우리 목소리를 제대로 인식시킬 수 없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대신 중장기적 전략을 갖고 타깃별로 맞춤화된 콘텐츠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우리 정부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8월 역대 대통령 최초로 독도를 직접 방문했을 때에 이미 일본의 일련의 도발을 대비한 외교적 해법, PR적 대안을 충분히 수립해 놨어야 했다. 많은 이들이 그렇게 생각했다. 당시 한 공공PR 전문가도 “중장기적 전략 없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정부 차원에서 일본의 도발에 대비했을 것이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최근 한일간 독도 문제가 국제사회에 퍼져나가는 양상을 보고 있자니 정부의 홍보 로드맵이 과연 있기나 한 것인지 의문이 들 정도다.

이렇게 하다간 독도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와 국민들만 ‘은따’가 될 수 있다. 갈수록 강도를 높이고 있는 일본의 홍보전에 맞서는 게 아니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독도 홍보 전략이 필요한 때다. 정부는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독도스타일’로 개사해 전세계인을 대상으로 독도 홍보활동을 펼치는 방안을 생각할 것이 아니라, 강남스타일의 콘텐츠가 어떻게 세계인에 어필될 수 있었는지를 파악해 독도 홍보의 밑그림을 탄탄히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