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삼성 vs LG ‘냉장고 전쟁’…점입가경
삼성 vs LG ‘냉장고 전쟁’…점입가경
  • 서영길 기자 (newsworth@the-pr.co.kr)
  • 승인 2012.09.2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량 측정 동영상 놓고 불거진 싸움, 결국 법정으로

[The PR=서영길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냉장고 전쟁’이 결국 법정으로 넘어갔다. 

LG전자는 2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삼성전자의 ‘부당 광고 행위의 금지를 청구’하는 내용의 광고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는 삼성전자의 동영상 게재가 타사 제품에 대한 부당비교광고, 비방광고를 금지한 현행 법규를 위반한 행위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용량이라며 출시한 900리터 냉장고 ‘지펠 t9000’(사진 위)과 lg전자가 삼성보다 10리터 더 큰(910리터) 냉장고라며 선보인‘디오스 v9100’.

양사의 이른바 냉장고 전쟁의 발단은 지난 8월 22일 삼성전자가 유튜브에 ‘냉장고 용량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부터다. 여기에는 삼성전자 지펠 857리터 냉장고가 LG전자 디오스 870리터 냉장고보다 작지만 더 많은 양의 물(3.4리터)이 들어간다는 내용이 강조됐다.

이를 본 LG전자는 “(해당)동영상은 국가 표준인 KS규격(한국산업규격)에 따른 용량 측정 방법을 이용하지 않았다”며 즉각 반발했다. 그러면서 지난 18일 삼성전자에 ‘해당 광고의 즉각 중지, 사과의 의사표시 및 관련 책임자의 문책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별다른 언급 없이 21일 ‘냉장고 용량의 불편한 진실2’라는 이름의 동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번에는 800리터급 냉장고 비교가 아닌 최근 양사가 ‘세계 최대’라는 타이틀을 놓고 공방을 벌인 900리터급 신제품 냉장고가 등장했다. 실험은 물, 음료캔, 참치캔 등이 이용됐다.

삼성 “마케팅인데 왜이래?”…LG “공인기관 통해 검증하자”

LG전자가 문제로 삼은 것은 삼성전자가 제품 용량을 비교하기 위해 사용한 ‘물 붓기’와 ‘캔 넣기’다. LG전자는 “이는 실제 사용 가능한 공간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없는 자의적인 방식인 데다 정부 인증기관에서 인정하지 않는 방식임에도 마치 공인된 방식으로 검증한 것처럼 소비자들을 오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윤경석 냉장고 연구소장은 “품질과 서비스에 의한 본연의 경쟁이 아닌 악의적인 비방광고로 각종 법령을 어겨가면서까지 소비자를 오도하고 경쟁사를 폄훼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정도에 어긋난 부정경쟁과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소장은 이어 “KS 규격에 따른 정부 공식 측정 방식으로 제3의 공인기관을 통해 공개 검증하자”고 삼성전자에 제안하기도 했다.

▲ 삼성전자가 ‘냉장고 용량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22일 유튜브에 올린 냉장고 용량 비교 실험 동영상의 한 장면.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단순히 바이럴 마케팅 차원의 동영상”이라며 “냉장고 구매를 염두에 둔 소비자 이해를 돕기 위한 차원이지 타사를 비방하거나 소비자를 기만하기 위한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LG전자가 지적한 KS표준으로 실험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동영상 두 편 모두 ‘자사측정기준’이라는 자막을 분명히 넣어 소비자들이 오인하지 않도록 했다”설명하며 “복잡한 기준이 아니고 소비자들에게 간단명료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설명했다.
  
LG전자 측의 내용증명에 대한 무응답에 관해선 “대응할 이유가 없었다”고 일축하면서도 “지난해 LG전자가 옵티머스 LTE를 발표하며 삼성 갤럭시S2 아몰레드 방식이 발열이 심하다는 바이럴 마케팅 동영상을 만든적이 있다. 하지만 우린 마케팅 차원으로 이해하고 대응하지 않았다”며 LG전자의 이같은 행동에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제3의 기관 통해 용량을 공개 검증하자는 LG전자의 제안에 “우리는 타사의 910리터 제품이 KS인증이 잘못됐다는 것을 지적하고자한게 아니다. 단순히 소비자 이해 차원이다”고 거듭 강조하며 “그렇기에 이 제안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이 문제가 법정 소송으로 간 이상 삼성전자도 정식으로 법적 절차를 밟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