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8:20 (목)
홍보인이 정치를 하면 어떨까?
홍보인이 정치를 하면 어떨까?
  • 김광태 (doin4087@hanmail.net)
  • 승인 2013.11.1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태의 홍보 一心

[더피알=김광태] 요즘 매일 접하는 언론의 정치면을 보면 숨이 콱 막혀온다. 하루라도 여야 간 싸움이 쉴 날이 없다. 서로가 어떤 사안에 결론부터 먼저 내놓고 싸운다. 그리고 우긴다. 한 치의 양보도 없다. 그래서 어쩌자는 건가. 서로 의견이 다르다고 그것을 틀렸다고 우기는 세상. 그것이 오늘의 한국 정치1번지다.

말만 미래창조지 우리사회가 거꾸로 가도 한참 거꾸로 가고 있다.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소모적 정쟁. 국민이 안중에 있기나 한가. 정말로 걱정된다. 정치권이 이 모양이니 우리사회도 제대로 돌아갈 리 없다.

▲ 자료사진. ⓒ뉴시스


모든 계층이 서로 간 질시와 반목으로 얼룩져 있다. 이념적 가치는 좌우로 갈라져 있고, 빈부 차는 날로 양극화로 치닫고 있다. 그러다보니 사회 곳곳에 이기주의가 팽배해져 가고, 갈등과 분열의 골은 점점 더 깊어만 가고 있다.

어찌해야 이 난관을 수습할 수 있을까. 오랜 홍보생활의 안목으로 볼 때 답은 바로 국민대통합을 실현하는 데 있지 않나 싶다. 박근혜 대통령도 대통령 취임식에서 국민대통합을 이루겠다고 약속했고, 조직까지 만들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이 조직이 전혀 가동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해관계가 각기 다른 수많은 사람들을 통합한다는 게 어디 그리 쉬운 일이랴. 그럼 이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인가.

홍보쟁이로서 한 번 생각해 본다. 결국 통합이 안 된다는 것은 사회 저변에 ‘소통’이 안 되고, ‘불통’으로 꽉 막혀 있다는 이야기 아닌가. 실례를 든다. 필자가 곤욕을 치른 일들이다.

한번은 은퇴한 회사 동기모임에 갔다. 대부분 나이가 60대 기득권층이라 모두가 보수우익이다. 이 자리에서 우연히 정치 현안에 대한 문제를 갖고 갑론을박하게 됐다. 그때 보수 논리가 너무 일방적이라 필자가 강한 톤으로 반론을 폈다. 그러자 갑자기 날아오는 화살이 “쟨 기자들과 오래 만나더니 빨갱이가 다 됐나봐”였다. 참 어이가 없고 황당했다. 그러나 우군이 없는 상황에서 더 이상 왈가왈부 의미가 없기에 조용히 입 다물고 술이나 마시다 왔다.

또 한 번은 40대 후배들과의 모임이었다. 이 자리에서도 역시나 정치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 진보 좌익 성향의 후배들이라 현 정권에 대한 비난이 난무했다. 너무 심하다 싶어 이야기에 끼어들어 나무랐다. 그러자 대뜸 “선배님은 어버이연합회 회원입니까, 어찌 그리 실상을 모르세요” 하면서 “역시 나이 들면 빨리 **야지” 하는 게 아닌가. 어안이 벙벙하고 어찌나 기분이 상한지 그 자리를 박차고 나와 버렸다.

모든 사물의 이치는 양면성을 갖는다. 그 양면성이 정반합(正反合)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균형 발전시켜 나간다. 비행기가 공기 저항 없이, 자동차가 바퀴의 마찰 없이 어떻게 앞으로 나갈 수 있는지를 생각하면 아주 쉽게 이해가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우리사회는 이념의 잣대로 양분돼 대립한다. 소통이 철저히 진영논리에 꽉 막혀 합(合)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럴 때 구원투수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의 기술자 홍보인을 등판시키면 어떨까? 그야말로 오랜 가뭄 끝에 단비를 만난 격이 되지 않을까?

홍보인은 공중과 조직체 사이의 수문장이다. 누구보다도 안과 밖의 민심을 잘 읽는다. 그리고 이를 잘 조율을 해 합(合)을 이뤄내는 전문가다. 설득 커뮤니케이션을 주업으로 삼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게다가 탈권위자요 겸손과 하심이 몸에 배어있다. 항상 상대 이야기에 귀가 열려 있고, 역지사지(易地思之) 사고가 발달돼 있다. 미디어도 잘 활용한다. 매일매일 ‘행복뉴스’가 국민들에게 배달된다. 국민행복시대가 열린다.

이렇듯 홍보인의 자질은 정치를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그러나 아직까지 홍보인 출신인의 정치인은 없다. 그게 아쉽다.



김광태

온전한커뮤니케이션 회장
서강대 언론대학원 겸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