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09:51 (금)
콜라 라이벌 빅매치…‘펩시모지’ vs ‘이 맛, 이 느낌’
콜라 라이벌 빅매치…‘펩시모지’ vs ‘이 맛, 이 느낌’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6.04.0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밀레니얼 세대 향한 구애, 해시태그·원브랜드로
 

※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① ‘펩시모지’ vs ‘이 맛, 이 느낌’
② 코카콜라의 진짜 노림수는

[더피알=임준수] 콜라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코카콜라와 펩시가 2016년 다시 한 번 캠페인전으로 맞붙었다. 두 회사 모두 이번 홍보·마케팅전에서 밀레니얼 세대를 향한 구애를 숨기지 않는다.

선제공격은 코카콜라가 했다. 코카콜라는 2014년 ‘코카콜라를 나눠요(Share a Coke)’ 캠페인을 벌이면서 병의 포장지에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이름 250개를 찍어 넣는 패키징 마케팅을 전개한 바 있다.

그리고 올 여름부터는 이모지에 기반한 ‘세이 잇 위드 펩시(Say It With Pepsi) 캠페인을 전 세계로 확산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자연스럽게 시장의 관심이 ‘펩시 제너레이션’에서 ‘이모지 제너레이션’으로 옮겨가고 있는 셈이다.

장군 받고 멍군한 펩시 측의 반격에 밀레니얼 세대 시장의 주도권을 뺏길 수 있다는 불안감이 생겼을까?

지난 7년간 ‘행복을 여세요(Open Happiness)’라며 달달한 탄산음료를 팔아온 코카콜라가 이제 ‘테이스트 더 필링(Taste The Feeling)’이라는 태그라인(tagline)으로 새로운 글로벌 브랜딩 캠페인을 전개했다. ▷관련기사: 7년 만에 바뀐 코카-콜라 슬로건, ‘톡’ 쏘네

전 세계적으로 ‘하나의 브랜드(One Brand)’로 다가간다는 전략 아래, 코카콜라는 다이어트·제로콜라 등의 차별적 브랜드와 관계없이 홍보·광고 문구는 모두 ‘테이스트 더 필링’으로 통일한다고 밝혔다.

‘행복을 여세요’에 이어 계속해서 글로벌 통합을 강조하는 브랜딩일 뿐 아니라, 다양한 콜라 제품을 홍보하는 데 있어 하나의 브랜드라는 전략적 접근을 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