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16:56 (수)
‘가짜뉴스’와의 전쟁, 우리도 시작됐다
‘가짜뉴스’와의 전쟁, 우리도 시작됐다
  • 서영길 기자 (newsworth@the-pr.co.kr)
  • 승인 2017.01.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대선 폐해 조짐…선관위, TF팀 꾸려 선제 대응 나서

[더피알=서영길 기자] 상반기 조기 대선모드에 앞서 우리나라도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는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을 진짜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가짜뉴스(fake news)를 집중 단속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표심에 큰 영향을 미친 가짜뉴스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캠페인 복기] 소셜미디어 통한 가짜뉴스 확산

▲ 선관위가 19대 대선을 앞두고 가짜뉴스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뉴시스

선관위는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가짜뉴스를 만들어 주는 앱 제작자, 유사 언론기관 등 실태를 파악해 여론 왜곡에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미 페이스북 코리아와 가짜뉴스에 공동 대응키로 하는 등 협의를 마쳤으며 향후 트위터, 구글, 네이버, 카카오 등과도 공조할 예정이다.

실제로 선관위는 이달 초 가짜뉴스를 만드는 ‘페이크뉴스’ 제작자를 접촉해 앱을 자진 삭제토록 했다. 또 가짜뉴스 제작 웹사이트인 ‘데일리파닥’은 선거운동 기간에 기능을 제한토록 조치했다.

선관위가 이처럼 가짜뉴스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악의적 허위사실이 지닌 파급력 때문이다. 실제로 이번 미국 대선에선 선거 판도까지 좌우했다는 말이 나올 만큼 가짜뉴스가 주는 영향력이 상당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도 이미 가짜뉴스로 논란을 겪은 바 있다. 지난해 ‘LCT사건에 문재인이 연루됐다’는 내용이나 ‘촛불집회의 배후는 북한’이라는 주장들이 그것이다. 이렇듯 가짜뉴스는 주로 특정인물이나 집단을 비방하는 자극적인 내용들로 꾸며져 SNS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된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전국 17개 시·도에 ‘비방·흑색선전 전담 TF팀’을 구성해 182명의 인력을 투입, 가짜뉴스로 인한 폐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TF팀은 온라인상에 올라온 광범위한 게시물 중 선별된 200여개의 키워드로 가짜뉴스를 실시간으로 걸러낼 방침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유권자 혼란을 초래한 가짜뉴스가 대선을 앞두고 우리나라에서도 기승을 부릴 소지가 크다”며 “가짜뉴스를 통한 선거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선 고발 조치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