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9:55 (수)
세계를 활보한 조니워커, 100년 만에 여친을 만들다
세계를 활보한 조니워커, 100년 만에 여친을 만들다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8.04.1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남성중심 주류 브랜드의 이유 있는 변신
조니워커를 상징하는 '활보하는 남성'과 올해 한정판으로 모습을 드러낸 '활보하는 여성'인 제인워커.

조니워커로 유명한 디아지오(Diageo)가 세기적 리브랜딩 프로젝트를 펼쳤습니다. 활보하는 여성, 제인워커를 등장시킨 겁니다. 지금은 여성 시대라는 말을 실감케 하는 디아지오의 변신에는 숨은 이유가 있습니다.

ⓛ 100년만에 등장한 조니워커의 여친
② 제인워커 쇼 현장

[더피알=임준수] 지난 2월 26일 디아지오는 조니워커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활보하는 남자’ 로고를 ‘활보하는 여자’로 바꿨다. 유엔(UN)이 지정한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과 미국에서 기념하는 3월 여성의 달을 함께 기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게 사측의 설명이었다. 조니워커가 세기적 깜짝쇼를 펼친 이유는 무엇일까?

1909년 당시 촉망받던 삽화가 톰 브라운(Tom Browne)은 점심을 먹다가 냅킨에 조니워커의 상징 로고인 ‘걸어가는 신사’를 스케치했다. 당시 로고 아래 들어간 문구는 ‘1820년에 탄생, 여전히 힘차게 가는 중(Born 1820-still going strong)’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