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3 22:10 (목)
엄빠의 서랍에서 보물 찾는 밀레니얼
엄빠의 서랍에서 보물 찾는 밀레니얼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8.11.2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로 바람이 가져온 新아날로그 조류, 다양한 파생상품·마케팅으로 연결

[더피알=조성미 기자] 20대 정수정 씨는 최근 필름카메라에 취미가 생겼다. 원래 사진 찍는 걸 좋아하던 중 아버지가 사용했던 필름카메라를 들고 유럽여행을 가서 찍은 사진에 매료됐다는 것.

정 씨는 “필카 느낌을 낼 수 있는 어플들이 많지만 확실히 느낌이 다르다. 찍자마자 결과를 볼 수 없고 한 롤을 채워야 하는 실제 과정이 더욱 매력적”이라며 “뭐든지 편하고 쉽게 소비할 수 있는 것과 반대로 기다림의 시간을 지나 사진을 열어볼 때의 두근거림과 설렘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20대 사이에서 뉴트로(Newtro, 복고의 새로운 해석)가 새로운 문화로 각광 받으면서 이런 불편함과 완벽하지 않은 아날로그적인 것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촌스럽다고요? 새로운데요?”

요즘 출시되는 최신형 스마트폰의 경우 고해상도 카메라와 하이파이(Hi-Fi) 음질을 장착하고 나온다. 카메라에 담기는 모든 것의 색감을 생생하게 살려주고 움직이는 피사체도 매끈하게 사진에 담아낸다. 또 노랫소리, 악기소리를 세세하게 귀에 거슬리는 것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이미지도 소리도 매끈해져가는 시대에 청개구리처럼 거친 느낌을 찾아다니는 것도 뉴트로 트렌드 가운데 하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