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6:47 (화)
광고주 이과장은 왜 영상 촬영을 시작했나
광고주 이과장은 왜 영상 촬영을 시작했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9.02.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채널 운영 직접
높은 브랜드 이해도와 긴밀한 대응 장점
ANA 90% 에이전시 병행…빠른 트렌드 캐치, 분화된 전문 인력 보유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채널 운영 업무 등을 인하우스에서 직접 담당하는 흐름이 있다.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채널 운영 업무 등을 인하우스에서 직접 담당하는 흐름이 최근 국내에서도 커지는 추세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직접 스마트폰을 들고 행사 현장에서 영상을 촬영한다. 두 시간 단위로 콘텐츠에 대한 반응을 살피고 직접 광고 집행에도 나선다. 요즘 인하우스(기업 내부)에서 근무하는 홍보·마케터들의 달라진 일상이다. 과거에는 지시만 하던 인하우스 담당자들에게 다가온 변화 흐름을 읽어보았다.

한 남자가 버스를 타기 위해 열심히 도로변을 달린다. 전력 질주에도 불구하고 버스는 떠나가고 시간을 확인하려 손목에 찬 스마트워치를 보지만, 배터리가 다 됐다. LG그룹이 계열사가 출시한 신형 스마트워치 상품을 알리기 위해 만든 언박싱 영상의 일부다. 자사 페이스북에 올린 이 영상은 직원들이 직접 촬영·편집하고 출연까지 맡았다. 촬영장소 역시 사옥인 여의도 트윈타워 인근이다.

LG그룹은 사내에 커뮤니케이션센터(CC)를 두고 영상, 카드뉴스 등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하고 있다. 홈페이지 및 소셜미디어 운영 등의 업무도 이 조직의 몫이다. 본래 사내방송 등을 담당하던 사내 커뮤니케이션 조직이었지만, 약 5년여 전부터 외부용 디지털 콘텐츠 생산까지 담당하고 있다.

콘텐츠 전문성을 가진 인력들을 모아놓다 보니 자연스레 젊은 인력들의 비중이 높은 편이다. 필요에 따라 외부 에이전시와 협업할 때도 있지만, 대다수의 콘텐츠 기획과 제작 업무의 상당수가 LGCC 내부 역량을 통해 밖으로 나오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업 이해도가 높고, 내부 니즈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 전했다.

LGCC와 도움을 주고 받으며 LG전자를 비롯해 LG화학, LG유플러스 같은 계열사들도 자체 홍보팀에서 독자적으로 온드미디어(Owned media) 운영과 디지털PR 업무를 수행하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