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7:38 (금)
여긴 어디? 난 누구? “소통하는 중입니다”
여긴 어디? 난 누구? “소통하는 중입니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9.06.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와 브이로그는 물론 라이브 방송도 시도
딱딱한 공무원 조직에도 변화의 바람 이어져

[더피알=조성미 기자] 기업 커뮤니케이션에서도 유튜브 세상이 열리며, 기업들도 저마다의 채널을 만들고 있다. 누구나 채널을 가질 수 있는 만큼 무엇보다도 양질의 콘텐츠 확보가 숙제가 됐다.

이에 다양한 방식으로 콘텐츠 생산을 고민하며, 기업과 브랜드에 대해 가장 잘 아는 내부구성원들이 메신저도 등장하고 있다. 드러나지 않는 다양한 직종을 ‘인간극장’처럼 보여주기도 하고, 때로는 과감한 분장과 연기도 불사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 기업들 ‘마이크로 방송’을 꿈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