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부르는 커뮤니케이션
죽음을 부르는 커뮤니케이션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19.11.0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재의 Now 헬스컴] 우리의 소통이 결코 순기능으로만 작용하지 않아

[더피알=유현재] 설리가 죽었다. 본명은 최진리이고 올해 스물여섯이었다고 한다. 스타의 위치에 있었지만 새파란 청년이었다. 인생에서 많은 일이 본격적으로 일어나는, 그래서 즐거움도 많지만 갈등과 좌절 등 어두운 면도 심심치 않게 경험하게 되는 그런 시기였다. 결코 죽음이 어울리는 나이대가 아니다.

그런데 극단적 선택, 자살이라는 전염성 강한 용어 대신 미디어에서 대체어로 쓰는 그 방법으로 생을 마감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녀를 둘러싼 다양한 스토리를 접하면 접할수록 프랑스의 사회학자 뒤르켐이 이야기했던 “자살은 사회적 타살”이라는 말이 절절하게 다가온다.

미디어와 정신건강, 헬스커뮤니케이션 등을 공부하는 입장에서 설리의 죽음은 특히 더 답답하고 울화가 치민다. 학회에서 만난 관련 분야 연구자들도 비슷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자살이나 자해 등 일련의 치명적 건강위험 행동은 다양한 변인들이 개입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건강 관련 사안도 그럴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