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9:55 (월)
그린마케팅 넘어 실천하는 친환경
그린마케팅 넘어 실천하는 친환경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9.11.2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언적·구호적 의미→2030 눈높이 맞춘 실체적 활동
포장재 개선 및 용기 개발 등에 적극적

[더피알=조성미 기자] 환경을 생각하는 것이 너무나 당연한 필(必)환경의 시대다. 무심결에 사용했던 일회용품이 ‘쓰레기 역습’으로 돌아오는 장면을 목도하면서 생활 속에서 환경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기업들도 친환경 이미지를 위한 그린마케팅을 넘어 좀 더 적극적으로 친환경 DNA를 발현하기 시작했다.

세계자연기금(WWF)과 호주 뉴캐슬대학에서 공동연구해 지난 6월 내놓은 ‘플라스틱의 인체 섭취 평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1인당 일주일에 평균 약 2000개 정도의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한 장 무게인 5g이 매주 인체에 들어오고 있으며, 이를 월간으로 환산하면 칫솔 1개 무게인 21g에 달한다.

환경문제가 우리 일상을 위협하는 각자의 이야기가 되고 있다. 남태평양 바닷속 거북이 코에 박힌 빨대를 꺼내는 모습에서 한 걸음 더 깊숙이 체감 가능한 영역으로 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달라진 상황에 따라 친환경을 위한 방법도 좀 더 실체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