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4 22:05 (화)
브랜드에도 필요한 ‘세계관’
브랜드에도 필요한 ‘세계관’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2.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팬들 전유물에서 대중문화 코드로 곳곳에 스며들어
브랜드도 세계관 구축, 독특하면서도 공감가는 지점 제공해야
아이돌그룹의 팬덤문화나 영화, 게임 등의 스토리로 활용됐던 세계관이 다방면에서 확장되고 있다.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에서 자주 사용됐던 세계관이 아이돌 그룹의 콘셉트에 이어, 지금은 여러 분야에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남극에서 온 10살 EBS 아이돌 연습생. 성별은 없으며, 최고의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해 남극에서 한국까지 헤엄쳐왔다. 목표는 방탄소년단.

[더피알=정수환 기자] 요즘 가장 핫한 캐릭터, 펭수의 세계관(유니버스)이다. 허구지만 실재보다 더 흡입력 있는 스토리로 어필되며 팬들과의 연결고리로 기능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너무 커버린 EBS 펭수 “사장님도 적당히 하라고…”

세계관이란 ‘작품 진행의 무대가 되는 시공간적 배경’이라는 뜻이다. 과거엔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에서 자주 사용됐던 단어다. 몇년 전부터 아이돌 그룹의 콘셉트로 세계관이 활용됐으며, 지금은 여러 분야에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실제로 마케팅 수단으로 세계관을 사용하는 기업들도 등장하고 있다. 대중들은 이제 세계관을 하나의 놀이로서 즐기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