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17:01 (목)
‘50인 기업’도 주 52시간…업계는 지금
‘50인 기업’도 주 52시간…업계는 지금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2.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 시행 전부터 연착륙 준비, 수용 온도 ‘각각’
대기업 계열 광고회사는 적용 범위 확대 중
클라이언트 일정에 좌우되는 업 특수성…“현실성 없다”

[더피알=임경호 기자] 근로시간 단축을 골자로 한 ‘주 52시간제’ 시행 범위가 ‘50인 이상~299인 이하’ 기업으로 확대되며 제도 정착 여부가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2018년 7월 1일부터 상시근로자 300인 이상 기업 등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주 52시간제가 1년 6개월 만에 범위를 대폭 확대한 것. 직원수 기준 상당수가 중소사업자로 구성된 커뮤니케이션 산업군 역시 변화 바람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다. 

아이디어를 파는 커뮤니케이션업계는 주 52시간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무리 없이 받아들이려는 입장과 시기상조라는 분위기가 공존한다. ‘과도기’라는 의견도 나온다.

한 종합 PR컨설팅 회사는 이미 주 52시간제와 관련된 시스템을 시행 중이다. ‘추가근무가 필요하면 안 할 수는 없다’는 업계 분위기에 따라 현실적 조건 아래 근무시간을 맞출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할 말 많은 2040이 모였다…‘취업 스펙’의 동상이몽

이 회사 대표는 “주말근무를 하면 대체휴무를 쓰고 야근을 하게 되면 다음날 출근시간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일 년간 관련 사항을 직원들에게 리마인드 시키다 보니 추가근무 시간이 전에 비해 많이 줄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