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9:55 (수)
‘50인 기업’도 주 52시간…업계는 지금
‘50인 기업’도 주 52시간…업계는 지금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2.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 시행 전부터 연착륙 준비, 수용 온도 ‘각각’
대기업 계열 광고회사는 적용 범위 확대 중
클라이언트 일정에 좌우되는 업 특수성…“현실성 없다”

[더피알=임경호 기자] 근로시간 단축을 골자로 한 ‘주 52시간제’ 시행 범위가 ‘50인 이상~299인 이하’ 기업으로 확대되며 제도 정착 여부가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2018년 7월 1일부터 상시근로자 300인 이상 기업 등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주 52시간제가 1년 6개월 만에 범위를 대폭 확대한 것. 직원수 기준 상당수가 중소사업자로 구성된 커뮤니케이션 산업군 역시 변화 바람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다. 

아이디어를 파는 커뮤니케이션업계는 주 52시간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무리 없이 받아들이려는 입장과 시기상조라는 분위기가 공존한다. ‘과도기’라는 의견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