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1:17 (월)
소비자 위해 TMT 된 기업들
소비자 위해 TMT 된 기업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2.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꼼꼼해진 소비자에 맞춰 투명하게 커뮤니케이션
리얼한 영상으로 전문성 보여주기 트렌드화
선제적 공개로 소비자 향한 아젠다 세팅도 가능

[더피알=조성미 기자] 소비자들이 더욱 똑똑해지고 있다. 성분을 하나하나 확인한 뒤 제품을 선택하는 체크슈머(Check + Consumer)란 말이 낯설지 않게 된 지 오래다. 원료부터 생산과정까지 꼼꼼히 관여하고 더 좋은 제품을 찾는 상황 속에서 기업들이 TMT(Too Much Talker)가 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아는 만큼 건강해진다…케미컬 포비아 잡는 ‘체크슈머’

‘영국산 프리미엄 식물성 기저귀’라는 말에 비싸도 ‘마켓컬리’라는 브랜드를 믿고 구매했다. 하지만 제조사 홈페이지를 들여다보니 본사 조직도에 유명 스타들의 얼굴이 올라와 있다. 의심스러웠던 소비자는 원료와 원산지 등 제품정보를 추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