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16:56 (수)
엎어진 김에 시작된 ‘언택트 워크’, 실제 변화는?
엎어진 김에 시작된 ‘언택트 워크’, 실제 변화는?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4.1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평가 호불호, 업무 결과 따라 나뉘어
일과 삶 공간적 분리보다 공간 활용 집중해야

[더피알=임경호 기자]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변화상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상에서 지켜야 할 예법이 됐다. 업무 영역에서도 재택근무 필요성이 부각된 상황이다. 코로나 사태도 세달째 접어드는 시점에 변화를 체감하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았다.

한때 기업들은 직원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직장 폐쇄와 같은 ‘하이리스크’를 줄여보려는 시도였다. 이 같은 움직임은 사회 다방면에 이색 풍경을 연출했다. 첫 경험이 선사하는 직장인들의 서사였다.

하지만 일을 생활의 영역으로 가져오는 일이 쉬울 리 없다. 업무가 일상의 영역을 침범하는 문제가 발견됐다. 신선하고도 어색한 경험이 각종 채널을 타고 전파됐다. ‘우리는 조금 더 부대끼지 않고 살아갈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도전적으로 사회를 덮쳤다.

이 이야기는 그 가능성에 대한 맛보기다. 가정으로 편입된 일터와 그로 인해 뒤틀린 일상 사이의 균형을 위해 재택근무 경험이 남긴 흔적을 톺아봤다. 놀이도, 소비도 비대면을 선호하는 시대적 흐름에 업무가 끼어들 여지는 있을까.

경험자들의 평가는 나쁘지 않다. 고용인의 입장이다. “이러고도 월급을 준단 말이야?”라는 이야기가 직장인 커뮤니티에서 흘러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