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07:50 (수)
언택트→뉴택트, 향후 소비 흐름은?
언택트→뉴택트, 향후 소비 흐름은?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4.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악재에 ‘울며 겨자 먹는’ 라이프 스타일 변화
커지는 딜레마, 전문가 “다시 환경 규제 생길 것”…구독에서 소유 움직임도

[더피알=정수환 기자] 언택트는 몇 년 새 메가트렌드 현상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사태가 아니었다고 해도 기업들은 이미 예전부터 디지털 전환을 꾀하며 기술집약적 언택트 시대를 대비해왔다. 다만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새로운 언택트는 너무 갑작스럽게 준비할 새 없이 찾아왔다. 그렇기에 울며 겨자 먹기로 뉴언택트(new+untact)를 택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재정의 된 언택트, 라이프스타일 정의 바꾸다 

특히 영화계에서 이런 딜레마가 종종 발생하는 듯하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원래 2월 말 개봉 예정이었다. 코로나19가 활개를 치기 시작할 무렵이었기에 일정은 잠정 연기됐다. 그럼에도 바이러스가 언제 잠잠해질지 불투명한 상황이 계속되면서 결국 극장 개봉을 포기, 넷플릭스를 통해 선보이기로 했다. 하지만 해외 배급 대행사와 합의를 하지 못해 법적 공방에 휘말리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