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0:17 (월)
선 넘는 유튜버, 대안은 ‘자정노력’뿐?
선 넘는 유튜버, 대안은 ‘자정노력’뿐?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06.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 등 법적 시비 끊이지 않아
해외 플랫폼 사업자 책임 묻기 힘들어…콘텐츠 성격 따라 법률적 해석 갈려

[더피알=안해준 기자] 유튜브는 누구에게나 열린 플랫폼이라는 장점의 이면에 ‘표현의 자유’를 무기로 선을 넘는 문제도 속출하고 있다.

결국 유튜브 내에서 문제시되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기준을 재정립하고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크리에이터 개인에게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빨간창 속 표현의 자유, 어디까지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