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공포 넘어선 죽음, 현재를 살다
공포 넘어선 죽음, 현재를 살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7.0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오프 일상 속에서 ‘메멘토 모리’ 인식 전환
‘데스오브디너’ ‘데스카페’…평범한 질문들로 상호 교류

[더피알=정수환 기자] 죽음에 대한 회피는 인간의 본능이다. 자신의 소멸, 그 무엇도 남지 않는다는 공포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느낄 것이다. 특히 주변 사람을 잃은 경험이 있다면 말할 것도 없다. 상실감과 아픈 추억들이 공존하며 죽음은 나이가 들수록 회피하고 싶은 대상이 된다.

하지만 최근 10년의 추세를 보면 사람들의 인식이 전환되고 있다. 더이상 죽음을 피하지 않고, 삶의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여기는 소위 ‘메멘토 모리(너는 반드시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를 받아들이고 있다. 김동석 엔자임헬스 대표는 “요즘 사회는 사건·사고 혹은 자살 등 뜻하지 않은 죽음이 많이 발생한다. 그렇게 죽음 이야기를 삶 속에서 지속적으로 접하며 더 가까이 다가온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30대 직장인 A씨는 “최근 한 유튜버의 암 투병 일기를 영상으로 접했다. 결국 먼 여행을 떠났는데 마지막 모습을 보며 눈물을 정말 많이 흘렸다. 불쑥 죽음이 먼 곳에 있는 게 아니구나 새삼 느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