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15 (월)
디지털 역량 내재화, 크리에이티브 보다 오퍼레이션?
디지털 역량 내재화, 크리에이티브 보다 오퍼레이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9.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세대 동영상 소통 담당 인력으로…투입 비용 세이브
스토리 발굴 위한 부서간 협업 강화, “브랜딩 차원 접근 계속돼야”

[더피알=안선혜 기자] 최근 몇 년 새 인하우스(일반 기업)에서 콘텐츠 생산을 내재화하는 경향이 두드러진 건 디지털 미디어에 친숙한 세대가 신규 인력으로 들어오면서 가능해졌다. 동영상 소통이 증가하면서 배 이상으로 뛰어오르는 제작비를 아끼기 위한 현실적인 이유도 자리한다.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오원택 차장은 “저희(회사) 같은 경우 원래 오랫동안 사내방송국 시스템을 운영해왔던 터라 인력과 장비가 갖춰져 있어 가능한데, (외부에 맡길 경우) 실행하는 입장에서 영상은 제작 단가가 정말 달라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기업 커뮤니케이션의 DT, 콘텐츠 고도화 진행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