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4 22:05 (화)
국내 기업에 다양성·포용성 DNA 심는 법
국내 기업에 다양성·포용성 DNA 심는 법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12.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육성 & 젠더 포용 트레이닝 병행돼야
한국 진출 글로벌 기업 중심으로 D&I 직책 신설 움직임
성별, 피부색 넘어 내향성·외향성 안는 조직문화 중요
​다양성과 포용성 총괄 책임자를 임명하는 등 기업 내에 다양한 인적구성을 끌어안기 위한 글로벌 차원의 노력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은 양성평등이란 과제를 안고 있다.
​다양성과 포용성 총괄 책임자를 임명하는 등 기업 내에 다양한 인적구성을 끌어안기 위한 글로벌 차원의 노력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은 양성평등이란 과제를 안고 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요즘 글로벌 기업들의 주요 화두는 다양성과 포용성, 즉 D&I(Diversity & Inclusion)다. 구조적 불평등을 바로 잡기 위한 사회정의 차원의 접근이기도 하나, 다양한 구성원이 모였을 때 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진다는 실리적 이유에서도 강조되고 있다.

성·인종·연령·사회적 계층 등 다양한 요소들이 있지만, 국내에서는 가장 대표적이고 뚜렷한 선결 과제로 젠더(gender) 이슈가 꼽히고 있다. 바로 양성평등 문화다. 

국내 기업에서 양성평등 문화가 자리 잡으려면 아직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 중론이지만, 남성 육아 휴직이나 경력단절 없는 출산 휴가 제도를 만드는 등 나름대로 자구책을 꾀하며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관련기사: 양성평등 위해 조직문화는 어떻게 바뀌고 있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