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2:10 (금)
[브리핑G] KFC 할아버지의 파격 변신은 무죄
[브리핑G] KFC 할아버지의 파격 변신은 무죄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12.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근한 노인에서 섹시한 꽃중년으로…단편 영화까지 제작
사회공헌에도 활용, MZ에게 새롭게 각인되는 브랜드 마스코트
마리오 로페즈가 연기한 커널 샌더스. 미니 영화로 제작됐다
마리오 로페즈가 연기한 커널 샌더스. 미니 영화로 제작됐다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브랜드에게 있어 사람들 뇌리에 깊이 박힌, 오래된 마스코트가 있다는 것은 정말 축복받은 일이죠. 하지만 그런 마스코트들이 하나의 난관에 봉착합니다. 사람들 기억 속에 각인돼 있긴 하지만, 너무 익숙한 나머지 존재감이 희미해진다는 것이죠.

이런 딜레마 때문에 새로운 캐릭터들에 밀리자 100년이 넘은 한 브랜드 캐릭터는 과감히 ‘죽음’을 택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다시 부활해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말자’는 교훈을 심어주며 관심을 모으는 데 성공했지만요.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기업이 죽음을 마케팅에 접목하는 방법

오늘의 주인공 역시 이런 난관에 봉착한 마스코트 중 하나입니다. 흰 머리와 희끄무레한 콧수염과 턱수염, 반무테 안경에 푸근한 인상을 한 노인. 누구를 떠올리셨나요? 아마 대부분 KFC의 창업자이자 마스코트인 커널 샌더스(Colonel Sanders) 대령을 생각하셨을 것 같습니다.

축복받은 마스코트인 이 할아버지. 그러나 이분 역시 KFC 치킨 옆에 당연히 존재해 인지도는 높아도,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정도의 화제성을 지니고 있죠.

그런데 최근 다양한 방법을 통해 다시 각인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답니다. 그 노력을 사람들이 알아주는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계속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비결은 무엇일까요. KFC의 마스코트 역시 한 번의 죽음을 택한 걸까요.

물론 그렇게 극단적이지 않습니다. 아무리 마스코트라지만 창업자의 전신인데 함부로 대할 수는 없겠죠. KFC의 선택은 다름 아닌 ‘회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