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6:32 (월)
신축년을 내다보며
신축년을 내다보며
  • 최영택 (texani@naver.com)
  • 승인 2021.01.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인 신년사]
코로나가 일깨운 혁신·변화의 중요성, 커뮤니케이션 분야도 예외 없어
계속되는 불확실성 속에서 ‘카우보이 히어로’ 기대
띠 해인 2021년 새해,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에서 한우들이 초지에서 풀을 뜯고 있다. 뉴시스/농촌진흥청 제공
소띠의 해인 2021년 새해,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에서 한우들이 초지에서 풀을 뜯고 있다. 뉴시스/농촌진흥청 제공

[더피알=최영택] 독자 여러분, 2021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신축(辛丑)년, 하얀 소의 해입니다.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소를 평생 인간을 도와 일 하고, 죽어서도 가죽과 고기를 남겨주는 소중한 재산목록 1호로 여겨왔습니다. 소띠는 일을 하기 전 생각을 깊이 하고 계획을 철저하게 세우는 근면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하죠. 그 기운으로 신축년에는 모두 끈기와 여유를 가지고 묵묵히 목표를 실천해 갔으면 합니다. 아울러 소는 행운 및 수호신을 상징하기도 하기에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물러가는 한 해가 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 12월 표지에 ‘2020’을 써넣고 ‘X자’를 그렸습니다. ‘역대 최악의 해(THE WORST YEAR EVER)’라는 부제에 걸맞게 코로나 팬데믹에 전 세계가 처한 어려움을 상징적으로 보여줬습니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로 2년째 모두가 허덕이고 있지만 사실 기업이나 개인의 위기도 갑작스레 찾아옵니다. 위기를 피할 순 없다 해도 미래를 내다보며 위기를 대비하는 역량을 기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코로나가 우리에게 가르쳐준 교훈은 빠른 변화와 혁신입니다. 잘 나가던 식당도 허무하게 문을 닫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반면 주문, 배달 시스템으로 전환하고 온라인·모바일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친 곳은 어렵지만 매출을 유지해나갈 수 있었습니다.

기업들도 코로나로 큰 타격을 받은 업종이 있지만, 동시에 온라인과 비대면 산업 활성화로 이커머스, 원격회의 툴, 반도체, 스마트기기 시장 등은 활황을 이뤘습니다. 커뮤니케이션 분야도 온라인·모바일 마케팅이 대세를 이루며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한 홍보·광고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매년 트렌드서를 내는 서울대 김난도 교수팀은 2021년 키워드로 ‘카우보이 히어로(COWBOY HERO)’로 제시했습니다. 날뛰는 소를 다루는 카우보이처럼 코로나(COVID19)를 길들이는 영웅들의 활약을 기대한다는 의미였습니다.

그가 제시한 10가지 트렌드 중 거침없이 피봇팅(pivoting) 이라는 항목이 가장 가슴에 와 닿습니다. 바이러스나 트렌드 변화로 인해 소비 시장이 급격히 변할 때 기민한 비즈니스 모델의 변환만이 조직의 생사를 좌우하는 중요한 전략이라는 것입니다. 이제 비대면은 일상화됐고 불확실성 속에서 뉴노멀을 찾아가야 하는 만큼 변화 속도를 더 높여야겠습니다.

시대 흐름에 가장 민감한 곳이 커뮤니케이션 분야입니다. 기업 뉴스룸은 독자편향에 맞춰 모바일 친화·반응형으로 변신하고 있고, 콘텐츠도 디지털 플랫폼 특성을 고려해 MZ 세대에 특화해 제작됩니다. 커뮤니케이션 전문 회사들도 미디어 변화와 고객사 니즈에 맞춰 조직과 인력을 새롭게 구성하며 변신하는 중입니다.

다만 시대가 변해도 커뮤니케이션의 본질은 간과해선 안 됩니다. 커뮤니케이터는 조직 내·외부 시각을 모니터링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며,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히 네트워킹하고 소통해야 합니다. 올드-뉴미디어 사이에서도 밸런스를 유지해야 합니다. 기존 언론관계를 적절히 가져가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과 스토리테링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잠재 이슈를 추적하고 평상시 위기에 대비하는 자세와 노력을 견지해야 합니다.

올해는 저희 더피알이 창간 11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합니다. 10이란 숫자를 떼고 1부터 새로 시작하는 자세로 독자 여러분께 다가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