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7 08:46 (금)
바이든 시대 미국 기업들의 메시지 - 나쁜 놈
바이든 시대 미국 기업들의 메시지 - 나쁜 놈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21.02.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오라클 CEO의 이유 있는(?) 침묵
빅오일 기업 중 BP 유일하게 바이든 언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후변화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후변화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AP/뉴시스

바이든 대통령 취임을 전후해 미국 기업들이 내놓은 여러 메시지는 생존 혹은 지속성장을 위한 기업의 PR전략을 직간접적으로 드러냅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필요시 언제든 제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된 기업이 정치 권력의 변화 앞에 어떤 전략적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지 유형별로 살펴봅니다.   

①좋은 놈
②나쁜 놈
③애매한 놈

[더피알=임준수] 바이든 정부 출범과 함께 미국의 아이스크림 브랜드 벤앤제리스(Ben & Jerry's)는 시대 흐름과 사회적 가치가 결합된 대외 메시지로 존재감을 뚜렷하게 드러냈다. 이와 함께 태양광, 전기차 등 이른바 친환경 카테고리로 분류되는 산업군 주자들도 ‘바이든 수혜주’로서 향후 행보에 기대감을 갖게 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브리핑G] 바이든 승리로 끝난 美대선, 브랜드 액티비즘의 끝은?

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을 전후로 소주 들이켜고(?) 있을 몇 개 회사도 떠올랐다. 주로 트럼프 시대에 잘 나갔던 곳으로, 해당 기업들의 소셜미디어를 방문했다.

실리콘밸리의 테크 기업 중 몇 안 되는 트럼프 지지자인 오라클 CEO가 어떤 반응을 할까 특히 궁금했다.

공적인 일과 사적인 일을 철저히 연계시키고 돈 받은 명부에 있는 기업을 챙겨주는 트럼프의 사업가적 국정 운영 덕분에 오라클은 트럼프 임기 말에 중국의 틱톡 인수전에서 미 사업부를 품에 안았다. 그런 오라클은 예상대로 아무 말이 없다.

사실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을 가장 못마땅하게 보고 있을 회사는 빅오일(Big Oil) 기업들이다. 한마디로 “그동안 많이 묵었다 아이가”라는 말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