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넷플릭스가 7년 걸린 일을 디즈니플러스가 1년 만에 해낸 비결
넷플릭스가 7년 걸린 일을 디즈니플러스가 1년 만에 해낸 비결
  • 임성희 (thepr@the-pr.co.kr)
  • 승인 2021.02.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희의 AI마케팅 네비게이션]
2019년 11월 서비스 개시, 1년 채 안돼 이용자 8680만명 확보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한 추천…볼만한 콘텐츠 많다고 느끼게 해
디즈니플러스 소개 화면.
디즈니플러스 소개 화면.

AI 마케팅의 최신 사례를 분석해 함의를 짚는 새 칼럼을 시작합니다. 이론과 실무를 두루 경험한 미디어 콘텐츠 전문가의 안내를 통해 빅테크 시대 커뮤니케이션의 방향성을 점검해보기 바랍니다. 독자 여러분의 큰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더피알=임성희] 2020년 12월 4일, 디즈니 투자자의 날 행사가 열렸다. 한해 실적을 결산하고 향후 경영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인 만큼 디즈니 각 사업 부문의 수장들이 직접 발표에 나섰다. 흥미로운 건 이날 가장 많이 언급된 주인공이 바로 디즈니플러스(Disney+)라는 점이다. 2020년 깜짝 놀랄만한 실적을 낸 것도 디즈니플러스, 2021년 이후 디즈니 전략의 핵심도 디즈니플러스였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가 제작한 콘텐츠를 시청자에게 직접 전달하는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2019년 11월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1년이 채 지나지 않아 무려 8680만여명의 가입자를 확보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그 결과 디즈니 4대 사업 부문 중 하나인 테마파크와 리조트 부문의 매출이 팬데믹 영향으로 반토막 났음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연일 상승하며 2020년 12월 사상 최고가 기록을 새로 썼다.

8680만명 가입자라는 숫자가 놀라운 이유는 세계에서 제일 먼저 서비스를 시작했고, 전 세계에 걸쳐 1억95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넷플릭스가 비슷한 규모의 가입자를 확보하는 데 7년이나 걸렸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동일한 시기에 출사표를 던진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들의 가입자 증가 추세를 봐도 디즈니플러스는 압도적으로 잘 나간다.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Axios)의 뉴스레터 ‘미디어 트렌드’(2020년 12월 15일자)가 분석한 그래프를 보면, 디즈니플러스가 서비스 개시 이후 얼마나 빠르게 가입자를 늘려 왔는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시장의 기대를 웃도는 디즈니플러스의 승승장구 비결은 콘텐츠 경쟁력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여기에 콘텐츠를 빛나게 하는 촘촘한 마케팅 설계가 빛을 발했다. 그 바탕에는 AI(인공지능)과 빅데이터가 깔려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