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0:11 (화)
2021년 3월호 더피알 안내
2021년 3월호 더피알 안내
  • 더피알 (thepr@the-pr.co.kr)
  • 승인 2021.03.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장님, 오늘은 이렇게 이렇게 가보는 건 어떨까요? 제 생각엔 요렇게 요렇게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명절 앞두고 일도 좀 빨리 마무리하시죠.”

[더피알=편집자주] 웬만해선 먼저 다가오지 않는 J기자가 얼마 전 아주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눈빛을 발산하며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왜 그러냐 물었더니 “이달 편집위 회의에서 MZ세대가 가만히 있지 않고 적극적으로 자기 의견을 밝히고, 불만도 가감 없이 표출하는 게 바람직한 변화라고 했잖아요. MZ기자로서 앞으로 그래야겠습니다. 임플로이에 인게이지먼트하셔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답을 합니다.

똘똘한 신입인 줄 알았더니 제가 베이비 호랑이를 키웠습니다. 속사포로 나오는 작심 발언에 “어쭈구리”로 응수했지만 눈치가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더군요.

그런데 가만히 생각하니 모순도 이런 모순이 없었습니다. 명색이 상호 호의적 관계를 다룬다는 매체에 몸담고 있으면서, ‘핵심이해관계자 관리’와 ‘내부고객 퍼스트’의 중요성을 주구장창 전달해왔음에도, 정작 저는 내부고객이자 핵심이해관계자인 J를 고객처럼 대하지 않았고, 모든 조직이 각성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을 듣고도 제가 각성할 생각은 못 했던 겁니다.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라고 하죠. 그래서인지 요즘 세상만사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외부의 적보다 더 무서운 직원들이 블라인드에서 회사를 저격하고, 할 일보다 할 말을 더 잘하는 후배들 등쌀에 중간관리자는 속을 끓입니다. 극심한 취업난에도 골라가며 회사쇼핑을 하는 인재가 있는가 하면, 사람은 많은데 뽑을 사람이 없다는 중소업체 대표들의 하소연은 사계절 내내 계속됩니다. 코로나로 재택근무가 일상이 되면서 우리 회사 직원인지 남의 회사 직원인지 모를 정도로 데면데면한 사이도 많아졌다고 하고요.

3월호 커버스토리로 임플로이 인게이지먼트(Employee Engagement)를 이야기하는 이유들이 되겠습니다. 솔루션을 담진 못했습니다. 다만 뉴노멀 세상에서 관계의 새로운 솔루션을 찾아가려는 노력과 의지, 실행이 필요하다는 데 깊이 공감만 하셔도 이번 호는 성공입니다.

연장선상에서 임플로이 인게이지먼트를 고민하는 핵심 파트인 HR과 PR의 관점에서 각각 전문가를 화상으로 만났는데요. 독자를 위한 인터뷰지만, J를 비롯한 저희 기자들과의 인게이지먼트에 도움 되는 포인트를 발견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더피알의 CEO(Chief Engagement Officer)가 되겠습니다. :)

 

정기구독 신청 

 

 

Cover

 직원몰입의 필요충분

Overview 왜 임플로이 인게이지먼트(Employee Engagement)인가
Practice 주입식 비전 공유? 직원 몰입도 바텀업으로
Interview - HR “잡 포스팅 말고 스킬 포스팅하라”
Interview - PR “CEO 아래 CEO 필요한 때”


 

Special Ⅰ

 포스트 실검, 커뮤니케이션 필드에 미칠 영향

 

 

Special Ⅱ

 재택근무, 벌써 1년 

 

 

Log On

PR FOCUS

최영택의 PR 3.0 디지털 시대, 커뮤니케이터가 사는 길

Corporate 포스코, 신소재 개발로 친환경 뉴모빌리티 시대 선도

Communication Trend 소통에도 찾아온 뉴노멀 

Corporate 종근당 ‘이튼큐 플러스’, 쉽게 먹으며 치주질환 치료한다

Media Focus 언론은 ESG 심판일까, 플레이어일까

정용민의 Crisis Talk 사과와 원칙에 맞서는 변명들

양재규의 피알Law 슬기로운 오보 대처법(14) - 가짜뉴스 처벌이 어려운 이유

유현재의 Now 헬스컴 감염병 소통, 이제 CCO가 필요한 시점이다

임성희의 AI마케팅 네비게이션 여행길이 막혀도 잘나가는 에어비앤비, 어떻게 가능했을까

이승윤의 Digilog 애플워치가 만들어가는 혁신

Corporate 사랑의 도시락으로 온기 나누는 SK브로드밴드

한정훈의 어차피 미디어, 그래도 미디어 미국 시청자를 보면 미디어 지형 변화가 보인다

Consumer Trend 별 하나에 웃고 별 하나에 웃는 리뷰의 시대

CSR Trend 로컬과 기업의 달라진 상생법

Notice AD 김은희 작가-장항준 감독이 쓰는 티키타카 결말은?

Case Study 헌 페트병 줄게, 새 옷 다오~

Contents Matching 일하면서 공부하자

Job PR 투와이드컴퍼니 PR 경력직

Weekly Issue 주간 위기 인사이트 

HOT CLICK 온라인 인기기사 톱5 

더(THE) 구독자

Log Off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