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2:10 (금)
언론-PR 건강한 긴장관계 만들려면
언론-PR 건강한 긴장관계 만들려면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03.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언론 관계서 풀리지 않는 딜레마
광고·협찬과 맞바꾸는 기사 횡행, 남탓만 해선 문제 해결 어려워
업종 따른 자체적 홍보·마케팅 윤리 규정도
PR인의 업무수행 중 최고의 가치는 공익에 두며 PR의 전문성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한국PR협회에서 지난 1999년 제정한 한국PR인 윤리강령이다. 하지만 기업 내부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PR인은 조직의 뜻을 거스를 수 없다는 점에서 실천에 현실적 어려움이 따르기도 한다. 

조직의 이익을 대변하는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이자,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필수적 윤리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 할 수 있다. 

▷관련기사: 기업PR의 윤리란 무엇인가

언론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풀리지 않은 윤리적 숙제들이 많다. 과거 횡행하던 촌지 문화는 사라졌지만, 최근엔 기자 개인이 아닌 조직 차원의 횡포가 윤리적 언론관계를 맺는 데 많은 걸림돌이 된다는 전언이다.

Tag
#윤리 #P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