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4 22:05 (화)
언론은 ESG 심판일까, 플레이어일까
언론은 ESG 심판일까, 플레이어일까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21.03.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뢰가능한 평가지표나 모델 제시해야
언론사 스스로도 ESG 경영 도입 필요

[더피알=문용필 기자] 언론이 ESG 경영의 ‘워치독’ 역할에 그치지 않고 ‘평가자’를 자임하는 움직임을 두고 우려의 시선이 곳곳에서 나타난다.

▷먼저보면 좋은기사: ‘재계화두’ ESG로 향하는 언론의 시선

황용석 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평가는 언론의 자유영역”이라면서도 “ESG는 기업의 자발적 책임의 영역이다. 경쟁이 발생하고 투자하는 이들은 자체적으로 보고서를 보고 (실행)할텐데 언론까지 경쟁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을까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신뢰를 잃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