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확산되는 ‘임플로이 액티비즘’, 무엇에 대비?
확산되는 ‘임플로이 액티비즘’, 무엇에 대비?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03.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문제 넘어 윤리적 이슈 따지는 직원들
비전·문화 공유 넘어 실체에 대한 커뮤니케이션 있어야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진 시대 직원 업무 몰입도를 높이는 임플로이 인게이지먼트에 대한 고민이 심화되고 있다. 근래 과제는 너무나 다양해진 구성원들의 니즈를 어떻게 충족시킬 수 있느냐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과거 사내 커뮤니케이션이 경영진이 정한 기업의 철학, 미션 등을 내부 직원들에 수직적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면, 직원 몰입이란 개념이 적용되면서는 바텀업(bottom up)으로 의견을 듣고 제도를 세워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한정된 자원으로 다양한 직무의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를 높이려면 차별적 대우를 받고 있다고 느끼지 않도록 절차적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내부 고객도 마이크로 타깃팅하라

김두영 피벗 파트너스 대표는 “공정성과 투명성 두 가지 이슈를 충족시키려면 구성원의 정서를 반영해주는 수밖에 없다”며 “예전엔 노조와 협상 시 HR 담당자가 나섰다면, 지금은 대표이사가 직접 나서면서 그만큼 직원을 케어해준다는 인상을 준다. 굉장히 좋은 현상”이라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