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브리핑G] 커뮤니케이션 매개체가 된 ‘사탄’
[브리핑G] 커뮤니케이션 매개체가 된 ‘사탄’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4.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언 레이놀즈, 릴 나스 엑스 두 유명인으로 인해 뜨거운 관심
한 쪽은 호평, 한 쪽은 비난…적정선 존재할까
빅 와이어리스의 새 직원, 사탄입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돈, 권력, 성욕을 이용해 인간을 나쁜 길로 유혹한다는 기독교 최대의 악마. 어떤 시기까지는 천사와 똑같이 날개를 갖고 있었으나, 타락하면서 뿔이 생기고 결국 신과 대적하는 최대의 존재, 사탄.(네이버 백과사전 인용)

선이 타락해 악이 되었고, 절대 신과 대적한다는 서사 때문인지 서브컬처에서는 참 매력적인 존재로 자주 등장하는데요. 언뜻 생각해봤을 때 악한 건 변함없으나, 그 개성이 뚜렷해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서브컬처 속 사탄만 한 5명(?) 정도가 생각납니다.

그런데 이 사탄이 요즘에는 마케팅에서도 아주 핫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바로 두 유명인 때문인데요. 이제는 작품만큼 광고도 기대되는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Ryan Reynolds)와 ‘올드 타운 로드(Old Town Road)’라는 노래로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미국 래퍼 릴 나스 엑스(Lil Nas X)가 그 주인공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브리핑G] 제2의 라이언 레이놀즈를 찾습니다

요즘에는 인물 혹은 어떤 존재가 다각도로 해석되고, 그 해석이 사회적으로도 많은 부분 용인되고 있는데요. 과연 ‘사탄’이라는 절대 악을 상징하는 존재에도 해당되는 말일까요? 그것도 스스로 찾지 않는 이상 보기 어려운 서브컬처가 아니라, 대다수에게 노출되는 마케팅과 광고가 그 무대가 되고 있습니다.

옳다 그르다를 제가 판단할 순 없으나, 결과적으로 대중은 한 유명인의 해석에는 감탄을, 다른 유명인의 해석에는 비판을 쏟고 있는 실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