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조직문화, 핵심가치를 동기화하라
조직문화, 핵심가치를 동기화하라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04.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사태가 주는 교훈…“청렴 교육보다는 일의 가치 고민해야”
‘잃어버린 15년’ 끝낸 MS, 위계 속 새로운 룰 정착

[더피알=안선혜 기자] 입사한 지 불과 6개월 된 직원이 “회사에서 잘려도 땅 수익이 평생 월급보다 많다”고 말해 불난 데 기름을 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업무적으로 취득한 정보를 활용한 듯 신도시 개발을 앞둔 필지를 공동투자를 통해 구입하거나, 보상을 많이 받기 위해 희귀 나무를 비정상적으로 촘촘히 심어놓은 사례 등이 알려지며 국민적 지탄을 받았다.

LH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8010만원(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 기준)으로, 여느 대기업 못지않다. 일에 대한 보상이 결코 적은 편은 아니지만, 이같은 도덕적 해이가 나타난 데에는 내부 조직문화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다. 조직 전반에 이미 퍼져 있는 분위기가 문화가 되고, 직원들이 다시 자연스레 이 문화를 따르는 현실을 보여준다.

▷관련기사: 블라인드가 쏘아올린 폭탄

최근 기업문화의 주요 화두는 직원들이 성취감을 갖고 업무에 몰입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