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브리핑G] 코로나 시대 (미국) 관종의 하루
[브리핑G] 코로나 시대 (미국) 관종의 하루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4.2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러가 내놓은 티셔츠, 백신 맞은 팔 자랑 위해 한쪽 소매 없애
코로나 이후 회복 염두에 둔 다양한 광고, 마케팅 시도
밀러의 백신 자랑 티셔츠.
밀러의 백신 자랑 티셔츠.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이 기사는 최근 나타나는 다양한 브랜드 캠페인을 1인칭 시점으로 각색한 것입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나는 미국의 ‘관종’(관심종자)이다. 멋진 옷을 입고 뉴욕 시내를 돌아다니면 모두가 나를 바라보았지. 수많은 시선 따위 아랑곳하지 않으며 도도한 태도로 그들을 지나 당도한 곳은 어느 힙한 클럽. 춤 하면 또 이 몸이다. 현란한 춤과 멋진 센스에 반해 나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한 사람도 벌써 2만명이 넘었다. 무슨 사진을 올려도 좋아요는 항상 1만개가 넘는 나는, 힙한 관종. 

그런데 모두 옛날 이야기가 돼버렸다. 코로나로 인해 웬만한 클럽은 문을 닫았고, 맘대로 집밖에 나갈 수도 없고, 새롭게 할 것도 없다. 사람들이 모이질 않으니 수많은 시선을 즐기며 관종력을 뽑낼 기회도 사라졌고, 나 역시 코로나가 무서워 집콕을 하다보니 이제는 인스타그램에 올릴 사진조차 없다. 아! 나는 더 이상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수 없는 것일까.

좌절하긴 아직 이르다. 많은 기업에서 우리 같은 관종들을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내놓기 시작했다. 코로나 시대에 관종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진정한 관종 브랜드가 아닐까. 다들 날 따라해 보도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