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38 (금)
제주소녀 이니스프리에게도 ‘흥’이 있다
제주소녀 이니스프리에게도 ‘흥’이 있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4.22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플로이언서 인터뷰 ①크레이지 이니스프리 시스터즈

[더피알=조성미 기자] 청정섬 제주에 사는 소녀의 일상을 담아내는 이니스프리의 인스타그램 계정(@innisfreeofficial)이 팔로어 90만명을 넘어섰다. 이외에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 잘하는 브랜드로 꼽히는 이니스프리에 만우절 거짓말처럼 부캐가 탄생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기업 인스타 활용법 ③] #제2의 계정

화려한 꽃무늬 원피스에 어디서 구했는지 궁금해지는 스카프와 얼굴의 절반을 가리는 선글라스 등 뉴트로 트렌드를 온몸으로 보여준다. 당황스러운 건 스타일뿐 만이 아니다. ‘팀장님 몰래 시작했다. 기한은 팀장님 복귀까지’라며 모든 걸 불태운 관종력 만렙 자매님들이다.

크이시는 어떤 분들인가요?

마케팅팀에서 제품·브랜딩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니스프리는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브랜드인데요, 그래서인지 저희를 비롯해 생각보다 더 다양한 사람들이 일하고 있습니다. 진중한 분들도 있고 굉장히 유머러스하고 트렌드의 선두주자 같은 분들도 계십니다.

혹자는 이니스프리가 제주, 자연주의 브랜드라고만 알고 계시지만 알고 보면 다양한 면을 가지고 있어요. 그 중에서 흥 넘치는 저희 역시 이니스프리의 재밌는 모습 중 하나라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은데!!! 이런 생각을 하는 와중에 작년 팀장님께서 때마침 육아 휴직을 떠나셔서 몰래, 특별히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못다 한 흥들을 신나게 발산해보고 싶었습니다.

소비자들과의 관계성이 눈에 띕니다. 큰자매와 작은자매란 네이밍 그리고 크이시의 팬들을 선생님이라 부르는 이유가 있을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