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15 (월)
[기념일 소통법 ⑤] 브랜드의 모든 것이 콘텐츠
[기념일 소통법 ⑤] 브랜드의 모든 것이 콘텐츠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5.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슬로건 등 하위 단계의 기념일 대소비자 이벤트로
어떤 목적으로 할 것인지 확실히 해야... 자축 형태도 위험

[더피알=정수환 기자] 어느새 11주년을 맞은 더피알. 창간 기념호를 준비할 때마다 이번에는 또 어떤 색다른 콘텐츠로 접근해야 독자들이 좋아할지 머리를 싸맨다. 이때 불현듯 떠오른 생각. ‘다른 기업은 기념일마다 어떻게 커뮤니케이션하는지 역으로 추적해 보자’. 예상보다 훨씬 더 다양하고 풍족한 사례가 많아 기사로 작성해보기로 하는데……. 몇 날 며칠 헤매며 정리한 결과물이 부디 기념일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하는 다른 기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①과거와 현재사이
②현재, 그리고 미래 
③리미티드 굿즈와 콘텐츠
④팬덤과 직접 소통무대
⑤브랜드의 모든 것을 기념

기념일은 브랜드가 다양한 걸 실험해볼 수 있는 수단 중 하나다. 실험의 기회가 좀 더 자주 있으면 좋겠지만 대부분 5년 혹은 10년 단위로 진행되기에 그 기간이 긴 편. 그래서 다른 층위의 기념일을 만드는 브랜드들도 있다. 이런 색다른 기념일 커뮤니케이션 역시 어느 정도 팬덤이 있는 브랜드여야 가능하다.

김지헌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슬로건 창립 기념일, 혹은 브랜드의 창업자가 사망한 지 몇 주기 등 팬덤이 구축된 브랜드라면 더 하위 단계의 이벤트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면서도 “팬덤 없이 이벤트들을 연다면 별 의미 없이 진행된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것을 소비자들도 다 눈치챌 것”이라고 말했다.

팬덤을 등에 업고 다양한 기념일 이벤트를 벌이는 대표주자는 맥도날드다. 맥도날드는 자체 기념일뿐 아니라 지난 2018년에는 빅맥 50주년을, 2019년에는 해피밀 40주년을 기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