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9:55 (수)
바나나의 색깔 논쟁과 여론조사
바나나의 색깔 논쟁과 여론조사
  • 신인섭 (1929insshin@naver.com)
  • 승인 2021.05.1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섭의 글로벌PR-히스토리PR] 4.19 직후 정부의 첫 여론조사 실시
1990대 수많은 PR회사 창립과 함께 여론조사·시장조사 회사도 설립
1992년 한국 마케팅 여론조사협회 발족

[더피알=신인섭] 퍽 오래전의 일이다. 수년 전 작고한 닐슨코리아의 초대 한국인 사장 김용한(金龍漢) 선생한테서 들은 이야기이다. 해방 전 아마 1930년대 초의 농담인데, 바나나의 색깔 논쟁이다.

세 사람이 모여 앉아 ‘귀한 바나나’를 먹으며 원래 바나나 색깔이 무엇이냐 하는 말이 나왔다. 첫 사람은 그걸 질문이라고 하느냐면서 바나나야 원래 노랗지 않냐 했다. 둘째도 당연한 이야기라고 동의했다. 그런데 세 번째는 달랐다. 바나나란 원래 녹색인데 대만(일제시대 대만은 일본 식민지였다)에서 배에 싣고 오는 도중에 노랗게 익어서 한국에 도착할 때는 노란색이 된다는 것이었다.

맞다, 아니다 하며 논쟁이 붙었다. 첫 친구가 말을 하면서 우리는 셋인데 둘이 노랗다고 하니, 여론의 3분의 2가 다수라는 주장으로 여론조사(?)는 끝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