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0:00 (화)
“메타버스에서도 레이블링은 계속된다”
“메타버스에서도 레이블링은 계속된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6.1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下] 푸망 류승준 대표·이예은 운영총괄
푸망 류승준 대표. 푸망 제공

[더피알=정수환 기자] 서울대 출신 20대 청년들이 모여 심리테스트 기반 콘텐츠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창업 6개월 만에 이름을 알리며 꽤 성과를 낸 것 같다는 말에 “스타트업인데 더 빠르게 성장해야죠”라며 인터뷰 내내 ‘근거 있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MZ세대에 바이럴이 잘 되고 화제성이 높은 콘텐츠는 어떻게 제작하는지 푸망 류승준·이예은 운영총괄에게 물었다. 

“저희는 ‘심리테스트계의 넷플릭스’입니다”에 이어...

많은 심리테스트가 ‘바이럴 마케팅’을 목적으로 하는데요. 더 많은 바이럴을 만들어내기 위한 비법이 있나요.

바이럴이 잘 됐는지 아닌지 여부는 ‘플레이 횟수’로 알 수 있습니다. 어떤 심리테스트가 높은 플레이 수를 기록하는가. 사실 답은 정해져 있어요. ‘재미있는’ 테스트죠. 그렇다면 어떻게 재미있는 테스트를 만들 수 있을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