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7:18 (월)
나이키는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어떻게 만들었나
나이키는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어떻게 만들었나
  • 임성희 (thepr@the-pr.co.kr)
  • 승인 2021.06.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희의 AI마케팅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등장 이전부터 애플과 협력해 데이터 확보
‘컨슈머 다이렉트 오펜스(Consumer Direct Offence)’ 아래 전방위 속도
나이키 모바일 홈페이지 메인 화면.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더피알=임성희] 부쩍 더워졌지만 산책이나 조깅하기 좋은 계절이다. 이맘때면 시간 나는 대로 동네 뒷산으로 향하곤 한다. 그때마다 습관적으로 나이키런클럽(Nike Run Club, NRC) 앱을 켠다. 어떤 속도로 얼마나 걷고 달렸는지 알기 위해서다. 여러 달리기 앱 중 국내 1위라고 하니 이 앱을 사용하는 사람이 꽤 많은 모양이다.

필자가 거의 매일 켜는 앱 중에서 나이키가 만든 것이 또 있다. 나이키트레이닝클럽(Nike Training Club, NTC)이다. 다양한 운동 프로그램을 코치의 자세한 설명이 담긴 영상으로 지도해주는데, 피트니스 클럽 코치의 퍼스널 트레이닝 부럽지 않을 정도로 훌륭하다. 이 앱은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기 전에는 유료(월 14.99달러)였는데, 팬데믹으로 집밖에서의 운동이 어려워진 수많은 이용자를 위해 2020년 3월부터 무료로 서비스된다.

나이키의 앱 서비스는 다방면에서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그런데 질문이 생겼다. 스포츠용품 브랜드인 나이키가 왜 이런 앱을 만들었을까? 더군다나 나이키보다 타사 운동용품이 훨씬 더 많은 필자 같은 비고객에게까지 무료로 제공하면서까지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