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스타트업 시장 커지는데 스타트업 PR 불만도 커진다?
스타트업 시장 커지는데 스타트업 PR 불만도 커진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06.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에이전시 저품질 서비스 토로, “에이전시가 가장 힘쏟는 건 초기 기획서 쓸 때인 듯”
보고 위한 실행, 선제안 없는 받아쓰기 등에 실망

[더피알=안선혜 기자] 스타트업 시장이 확대되며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PR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부쩍 높아졌다. 특히 전통PR 영역인 ‘언론홍보’의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신생 기업을 알리고 적절한 투자처를 찾는 과정에서 기사 한 줄의 힘이 크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내부 역량이 미흡한 많은 스타트업이 전문 PR회사를 찾고, PR회사 입장에선 스타트업 업계가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일선 현장에선 서비스 품질 제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스타트업에서 PR업무를 맡고 있는 A 팀장은 근래 이직한 회사의 에이전시 계약이 종료되자 새로 협업 파트너를 구하지 않고 내부 인력을 충원해 업무를 소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