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7:32 (수)
BTS는 왜 네이버 나우를 신곡 무대로 선택했을까
BTS는 왜 네이버 나우를 신곡 무대로 선택했을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07.1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어 서비스 불구 해외 각국 팬 몰려, “올림픽 열리는 것 같았다”
첫 수익화 모델 시도…국내 기업 광고 송출
네이버-하이브 팬커뮤니티 플랫폼 지분교환 후 첫 이벤트
지난 9일 나우(NOW)를 통해 공개된 BTS 신곡 무대 영상.
지난 9일 나우(NOW)를 통해 공개된 BTS 신곡 무대 영상.

[더피알=안선혜 기자] OTT(Over The Top)로 불리는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들이 오리지널 콘텐츠로 승부를 보는 사이, 라이브 송출 기술을 연마한 네이버가 ‘BTS 임팩트’로 주목받았다.

하이브가 지난 9일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춤 추기 위한 허락)’ 무대를 네이버 나우(NOW)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하면서다.

네이버 나우는 다양한 콘텐츠를 라이브로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다. 오디오가 주력이긴 하나, 그간 여러 스타와 손잡고 신곡 무대나 인터뷰 등을 영상으로 온라인 생중계한 바 있다. 대부분 국내 타깃 콘텐츠가 주를 이뤄왔지만, 전 세계가 주목하는 BTS의 신곡 퍼포먼스 발표 공간으로 ‘낙점’된 것. 

네이버 측은 이날 무대를 시청한 이용자수를 아직 명확하게 밝힐 수 없다고 하지만, 온에어 당시 팬들 반응이 실시간으로 올라온 채팅창은 미처 읽을 수 없을 만큼 빠른 속도로 도배되는 등 집객효과가 엄청났다. 

나우의 경우 현재 한국어 서비스밖에 지원하지 않음에도 세계 각국의 팬들이 몰려든 것도 이색적 풍경이었다. 나우 라이브쇼를 보기 위해서 자국 언어를 지원하지도 않는 네이버 앱을 다운로드 받은 결과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