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브리핑G]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브리핑G]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8.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알파푸드, 닭값 폭등하자 대체육 제품 홍보 기회로
맥주 브랜드 코로나, 멕시코서 이색 낚시대회 열어…지역사회 상생의미 부여
나스닥에 치킨 이야기가 적혀 있습니다. 출처: 알파 푸드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1년 늦게 열리고 있는 도쿄올림픽, 재미있게 잘 보고 계신가요? 말 많고 탈도 많았지만 막상 시작하니 흥미롭습니다. 시차가 없기에 시간만 되면 생방으로 경기를 챙겨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고요. 그래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집콕하는 요즘 모니터 속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하루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올림픽 관전에 빠질 수 없는 요소가 있죠. 네, 치킨입니다. 사실 올림픽이 아니어도 우리 국민이 야식으로 매우 사랑하는 메뉴죠. 올림픽에 이용당했다 생각할 수 있지만 기분 탓입니다. 아무쪼록 가족끼리 치맥하며 경기를 보는 인생이란. 이를 즐기기 위해 태어났나 싶을 정도로 행복합니다.

그런데 미국에서 충격적인 소식이 들려옵니다. 현재 닭 공급량이 원활하지 않다고요. 수탉의 생산능력이 저조해 많은 병아리가 나오지 못하는 것인데요. 그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기후변화로 급격히 더운 여름날씨에 적응 못하고 생산량이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기후변화를 커뮤니케이션하는 각기 다른 방식

치킨 값이 치솟는 건 당연지사겠죠. 파운드당 닭 날개 가격이 1.5달러에서 4달러로, 2배 이상이나 뛰었습니다. 치킨을 못 먹거나 먹더라도 아주 비싼 값을 주고 먹어야 하는 상황에 놓인 불쌍한 미국 사람들. 방법이 없는 걸까요. 여기 이 문제를 해결해줄 대안이 있습니다. 바로 대체육 브랜드인 ‘알파 푸드(Alpha Foods)’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