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 문학의 ‘낯선 만남’이 익숙해지고 있다
기업과 문학의 ‘낯선 만남’이 익숙해지고 있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8.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29cm 등 소설·에세이로 소비자에 새 경험 제공
체류시간 늘리고 커머스 선순환…소구되는 콘텐츠 형태 중요
엔씨소프트의 픽션 플레이. 출처: 엔씨소프트

[더피알=정수환 기자] 좋아하는 작가의 새로운 글이 나왔다. 그런데 읽기 위해 찾아 들어간 사이트는 다름 아닌 엔씨소프트와 29cm의 공간. 소설이나 에세이를 통해서만 만나왔던 이들이 전혀 생각지도 못한 기업의 홈페이지에서 작품을 게재하고 있다.

갈수록 낮아지는 국민들의 독서율을 높이기 위함은 아닐 터. 그렇다면 기업들이 나서서 소비자에게 문학을 펼쳐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엔씨소프트는 지난 6월 배명훈, 장강명, 김금희, 김초엽, 김중혁, 편혜영, 박상영 등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작가 7명과 협업해 ‘엔씨 픽션 플레이(NC FICTION PLAY)’라는 콘텐츠를 선보였다. 작가들은 ‘즐거움의 미래’라는 주제로 단편 소설 형태의 작품을 집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